윤 대통령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 30% 중반대, 주초보다는 하락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9-26 14:08:04 기사원문
  • -
  • +
  • 인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주간 기준으로는 소폭 상승하며 30% 중반대를 유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6일 나왔다.

다만 일간 기준으로는 비속어 발언 논란 등의 영향으로 주초 36.4%에서 주말 32.8%로 내렸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9~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2천533명을 상대로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34.6%, 부정 평가는 62.2%였다.

전주보다 긍정 평가는 0.2%포인트 상승했고, 부정 평가는 1.0%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8월 마지막 주 조사에서 32.3%였던 긍정 평가는 9월 1주 32.6%, 2주 34.4%를 각각 기록하며 3주 연속 상승곡선을 그렸다.

다만 조사 기간 내 일간 지표를 보면 긍정 평가는 지난 20일 36.4%에서 21일 34.8%, 22일 34.9%, 23일 32.8%로 하락세를 보였다.

반대로 부정 평가는 20일 60.2%에서 21일 61.4%, 22일 61.6%, 23일 64.2%로 상승 곡선을 그렸다.

리얼미터 배철호 수석전문위원은 “한미 정상회담 불발에 비속어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상승세 출발을 했던 대통령 평가가 하락세를 보이며 마무리됐다”고 분석했다.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5.0%, 국민의힘이 37.5%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민주당은 1.2%포인트 내렸고, 국민의힘도 0.8% 하락했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1.9%포인트다. 무선(97%)·유선(3%)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진행됐고 응답률은 3.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