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대통령실 자진사퇴 거절했다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8-16 11:46:24 기사원문
  • -
  • +
  • 인쇄
(서울=국제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은 뒤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사진= 원명국 기자
(서울=국제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에 대한 가처분 신청 등과 관련해 직접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닦은 뒤 얼굴을 찡그리고 있다. /사진= 원명국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7월 초 대통령실의 자진사퇴 중재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6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누가 이런 식으로 계속 흘리겠고, 저는 듣자마자 일언지하에 거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상황에서 이런 것들을 협의한다는 것 자체가 오해를 사기 딱 좋다"면서 "기본적으로 신뢰 관계가 없기 때문에 제가 조금이라도 관심을 보이고 이러면 당신들이 나가가지고 '이준석이 협상을 한다'라고 할 거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에 사회자가 "(자진 사퇴를) 제안한 사람이 중재자로서 대통령실의 뜻을 전달한 것이냐"고 묻자 이 대표는 "여러 주체가 있었고 일부러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도 마찬가지지만 일부러 안 만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만나면 그런 이상한 제안을 할 것 같아서 안 만나는데 '이준석에게 전해라'라는 식으로 억지로 꽂아놓는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라며 "저를 돕는 사람들한테도 아무것도 전달하지 말라 그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지난 6월 윤 대통령과 독대한 것을 대통령실이 부인하는 데 대해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 작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관련 보도가 나가고) 대통령실 반응이 '저녁 식사를 하지 않았다'여서 오히려 제가 대통령실에 확인했다"며 "저는 '대통령실에서 만약 만남을 부인하면 저도 부인하고, 긍정할 거면 저도 긍정해서 너희에게 맞추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랬더니 '저녁을 먹은 적 없다'는 게 최종 입장이라고 해서 만남을 인정하는 건가 (생각해) 가만히 있었는데 그 다음날 또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며 "자기들 하고 싶은대로 다 하게 했는데 결론은 이준석 거짓말쟁이 만들기를 위한 작전으로 갔다"고 주장했다.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과정에 윤 대통령의 뜻이 담겨 있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징계 절차 개시를 안 하기로 했던 건을 다시 개시하기로 한 시점에 정무적인 판단이 있지 않았을까 한다"며 "대한민국에서 여당 대표에 대해 정무적 판단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했다.

이 대표는 "수사 절차가 시작도 안된 건에 대해 그렇게 판단을 내렸다는 것은 상식을 가진 분이라면 징계의 기준이 흔들렸다고 볼 수 있는 것"이라며 "윤리위원들이 자기 명예를 걸고 하는 건데 정무적인 판단 없이 그렇게 하기는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