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반도체 인력 양성 방안 새로 짜야”

[ 에너지데일리 ] / 기사승인 : 2022-06-22 18:18:08 기사원문
  • -
  • +
  • 인쇄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윤석열 정부의 ‘수도권 대학 반도체 학과 정원 확대’ 방안을 점검하는 정책토론회 '반도체 인력 양성 방안 이대로 괜찮은가?'가 '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주최로 열렸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안기현 전무는 “반도체산업인력 및 부족률이 광역지역별로 격차가 클 뿐 아니라 직무, 학력, 전공 등에서 상이하다”며 이를 종합적으로 고려한 세밀한 인력 양성 방안 필요성을 제기했다.



카이스트 전기‧전자공학부 김정호 교수는 현재 정부 추진 전략으로 문제점으로 △ 학생 배출과 사회 수요 불일치 △ 수도권 정원 조정 등 제도 변경 필요성 △ 4-6년 소요되는 학부생 배출 기간 △ 석‧박사 배출에 10년 소요 등을 꼽았다.



이에 김 교수는 “지방 국립대는 정원 제한이 없으니 전국 국립대학에 반도체학과를 개설하고 전국 반도체 대학원 10곳을 설립하자”고 제안했다. 정부는 장학금을 제공하고 대학에 시설과 운영비를 지원하는 것이다. 더불어 산업체 박사 인력을 교수로 활용하고, 컴퓨팅과 데이터센터 관련 공동 연구 인프라 투자 확대 방안도 제시했다.



좌장은 맡은 서동용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대통령 말 몇 마디에 졸속으로 추진할 게 아니다”며 “단기적으로 문재인 정부에서 수립한 첨단산업 인력 양성 계획을 안정적으로 이어가면서 중장기적으론 기초학문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지원, 지역 국립대 중심의 첨단산업 정원 확대, 기자재‧교원 포함한 인프라 확대를 병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날 토론회는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강득구, 강민정, 권인숙, 서동용, 윤영찬, 이용빈 의원 공동주최했고, 토론자로는 김두환 덕성여대 교수, 이문석 부산대 교수, 과학기술정부통신부 권기석 원천기술과장, 교육부 정상은 인재양성 정책과정이 참석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