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분만에 3골 폭발' 맨체스터 시티, 프리미어리그 2연패 달성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5-23 17: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23일 열린 아스톤 빌라와의 시즌 최종전서 3-2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2연패를 달성한 맨체스터 시티 사진=맨체스터 시티 구단 공식 SNS 캡처
23일 열린 아스톤 빌라와의 시즌 최종전서 3-2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2연패를 달성한 맨체스터 시티 사진=맨체스터 시티 구단 공식 SNS 캡처




(MHN스포츠 금윤호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두 시즌 연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정상에 올랐다.



맨시티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아스톤 빌라에 3-2로 역전승을 거둬 승점 93점(29승 6무 3패)으로 2위 리버풀(승점 92·28승 8무 2패)을 제치고 단 승점 1점 차로 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경기는 반전에 반전이 이어진 명승부였다. 아스톤 빌라는 전반 37분 매슈 캐시와 후반 24분 필리페 쿠티뉴의 골로 2-0을 만들었다. 리버풀 레전드 출신인 아스톤 빌라의 스티븐 제라드 감독이 자신의 친정팀을 위한 선물을 주는 듯한 분위기로 흘렀다.



그러나 맨시티는 역시 리그 최정상 팀답게 쉽게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 중심에는 일카이 귄도안이 있었다. 후반전에 교체 투입된 귄도안은 후반 30분 라힘 스털링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해 만회골을 넣었다. 여기에 만족하지 않은 맨시티는 2분 뒤 진첸코의 패스를 받은 로드리가 낮고 빠른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020-2021시즌에 이어 2021-2022시즌까지 두 시즌 연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정상에 오른 맨체스터 시티 사진=맨체스터 시티 구단 공식 SNS
2020-2021시즌에 이어 2021-2022시즌까지 두 시즌 연속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최정상에 오른 맨체스터 시티 사진=맨체스터 시티 구단 공식 SNS




동점을 만들고도 맨시티의 공격은 계속 빌라를 몰아쳤다. 결국 맨시티는 후반 35분 케빈 더 브라위너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한 뒤 골문을 향해 패스를 찔러넣었고 이를 귄도안이 골대 안으로 밀어 넣으면서 5분 만에 0-2에서 3-2 대역전극이 완성됐다. 이후 실점을 허용하지 않은 맨시티는 결국 두 시즌 연속으로 프리미어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 2016년 맨시티에 부임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구단 통산 6차례 우승 가운데 자신이 팀을 지휘하는 동안 4번이나 리그 정상에 오르며 세계 최고의 명장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한편 이날 프리미어리그는 같은 시각에 모든 경기를 진행한 가운데 1위 맨시티와 2위 리버풀, 3위 첼시, 4위 토트넘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을 확정했다.



5위 아스널과 6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UEFA 유로파리그(UEL)에 나가며, 7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는 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에 참가하게 됐다. 18위에 머무른 번리와 19위 왓포드, 20위 노리치 시티는 다음 시즌 프리미어리그가 아닌 챔피언십리그(2부)로 강등됐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