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비즈니스에 AI 더하다…물류 관리 플랫폼 출범

[ 더리브스 ] / 기사승인 : 2022-05-03 16:13:57 기사원문
  • -
  • +
  • 인쇄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가 Kakao i LaaS 기반 미래 물류 생태계에 대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비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제공]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가 Kakao i LaaS 기반 미래 물류 생태계에 대한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비전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제공]




비즈니스와 AI 기술을 접목하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이하 카카오엔터)가 AI 기반 물류 생태계 플랫폼 ‘Kakao i LaaS’를 공식 출범했다.



3일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Kakao i LaaS’는 AI를 기반으로 화주(화물업체)와 회원사(물류센터)를 연결하고 판매, 주문, 창고 관리까지 누구나 쉽게 물류를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물류 생태계 플랫폼이다.



또한 ‘Kakao i LaaS’는 여행객과 숙박 업체를 매칭하는 숙박 매칭 서비스 처럼 화주와 회원사도 쉽고 편리하게 서로를 연결 및 매칭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수십 개의 쇼핑몰 주문을 한 번에 수집하고 자동화된 물류 시스템으로 쉽고 정확하게 창고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화주는 매칭 서비스를 통해 쉽고 편리하게 최적의 물류센터를 사용할 수 있게 되어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고 주문부터 창고 및 재고 관리, 배송 등 물류 전 단계의 정보에 대해 가시성을 얻게 된다. 회원사는 유휴자원을 활용할 수 있게 되어 기존에는 비워둘 수 밖에 없었던 물류센터 공간을 효율적으로 운영해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것은 물론, 고객 유치에 대한 비용도 줄일 수 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는 물류 업계의 다양한 참여자를 연결해 네트워크를 확장함으로써 카카오엔터프라이즈만이 보여줄 수 있는 물류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유통, 풀필먼트, 배송 등 복잡하게 느껴지던 물류에 ‘다양성'이라는 새로운 관점을 더함으로써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파트너인 ‘LaaS 프론트 러너’들과 함께 윈윈(win-win)할 수 있는 더 나은 물류 생태계를 만들어가겠다는 설명이다.



백상엽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모든 참여자들이 ‘함께’ 더 가치있는 것에 집중해 소비자에게 한층 더 합리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하엘 기자 ha-el@tleaves.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