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문협회 등 언론4단체, 엉터리 신문 열독률 조사 지표 활용 중단 촉구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1-24 15:36:14 기사원문
  • -
  • +
  • 인쇄


한국신문협회,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 언론4단체가 엉터리 열독률 자료를 정부광고 집행 지표로 삼는 것에 반대하며 열독률 자료의 활용 중단을 촉구했다.

언론4단체는 24일 공동 성명을 내고 “한국언론진흥재단의 2021 신문잡지 이용 조사 결과는 표본 선정기준이나 가중치 부여 등이 오류투성이로 신뢰성과 타당성을 상실하고 있다”며 “조사에서 가구 구독률만 조사대상에 포함하고 사무실·상점·학교 등 영업장과 가판은 포함하지 않았다. 신문은 가정보다 영업장에서 보는 비율이 높은데도 영업장을 조사대상에서 제외함으로써 반쪽짜리 조사에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지역별 인구수 대비 표본 샘플 비율도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경기도 인구는 전국에서 가장 많음에도 이번 조사에서 17개 시·도 중 경기도의 표본 샘플 비율이 0.06%로 가장 낮다는 것이다. 반면 세종시의 경우 0.39%로 가장 높았다.

이 밖에도 소규모 지역신문은 조사대상에서 배제되고 종이신문을 발행하지 않는 인터넷 신문이 종이신문 열독률에 집계된 점, 불투명한 가중치 적용으로 열독률 왜곡 현상 발생, ABC협회의 발행 및 유가부수와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이 문제라고 했다.

언론4단체는 △정부광고 집행 기준 원점 재검토 △개선 방안 마련되기 전까지 열독률 조사 결과를 정부광고 지표로 활용하는 것을 중단 등을 문화체육관광부와 언론재단에 요구했다.

언론4단체 측은 “공정성을 확보하는 데 실패한 이번 조사결과를 그대로 정부광고 집행 기준으로 활용한다면 공정성 시비는 불 보듯 뻔하다”며 “열독률 등을 정부광고 집행기준으로 정부부처 등에 제공하고자 한다면 조사결과의 타당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후에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