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 수술 필요한 경우 많지 않아

[ 제주교통복지신문 ] / 기사승인 : 2022-01-22 03:32:31 기사원문
  • -
  • +
  • 인쇄


[제주교통복지신문 김도형 기자] 하루의 대부분을 책상 앞에 앉아서 보내는 직장인들이나 수험생 중에는 허리에 만성적인 통증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 허리에 부담을 주는 자세를 오랫동안 하면 통증뿐만 아니라 허리디스크도 발생할 수 있으므로 평소에 의식적으로 바른 자세를 유지하고 틈틈이 스트레칭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허리에 부담을 지속해서 주면 척추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튀어나오거나 파열될 수 있다. 이는 허리 외에도 엉덩이나 허벅지에도 통증을 유발하며, 종아리가 저리는 증상을 동반하기도 한다. 비교적 증상이 심하지 않은 환자들은 약물치료 및 물리치료, 운동요법 등과 같은 비수술적 치료를 진행해 볼 수 있다.



일부 환자들은 처음부터 엉덩이나 다리에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그렇지만 대부분 허리부터 통증이 시작된다. 극심했던 통증이 어느 순간 나아지면서 엉덩이, 허벅지, 종아리 쪽으로 통증이 내려가는 것은 전형적인 허리디스크 증상이다.



디스크가 파열되면 디스크 내부 압력이 낮아지면서 허리 통증은 완화되지만 탈출한 디스크 조각이 엉덩이와 다리로 가는 신경을 누르는 경우가 많아 이런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만약 허파열이 생겨도 중증 증상이 없다면 비수술 치료 중 하나인 신경박리시술을 적용해볼 수 있다.



개선을 보인다면 이와 함께 약물 복용 및 물리치료를 시행해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때에 따라 추가로 신경 주사 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존재한다.



허리 디스크의 경우, 수술이 필요한 환자는 전체 환자 중에서 10%를 넘기지 않는 편이다. 극심한 증상으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이 있거나 하반신 마비와 같은 중증 증상이 있을 때 수술을 고려해 볼 수 있으므로, 먼저 증상을 느낀다면 면밀한 진단을 통해 정도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잠실 선수촌병원 신경외과 이동엽 원장



제주교통복지신문, TW News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