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미래경제위원회, 대구 찾아 ‘영남권 대학도시 조성 계획’ 발표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2-01-19 15:07:31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직속 미래경제위원회 이광재 위원장이 19일 대구 중구 민주당 대구시당을 찾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직속 미래경제위원회가 19일 대구를 찾아 도심에 입지한 대학들이 창업기지가 되는 ‘영남권 대학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미래경제위원장인 이광재 의원은 일자리 미스매치·지방대학 소멸위기·청년주거 문제를 해소할 방안으로 ‘대학도시’를 제안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민주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방을 살려내기 위해서는 대학·기업·혁신도시 전략을 써야 한다”며 “대학 안에 기업이 들어오고 학과가 특화되면 학생들의 취직이 굉장히 용이해진다”고 했다.

이어 “대학 안에 학생들의 정주 여건도 만들어주면 생활비를 저렴하게 해소할 수 있다”며 “대구에 오는 기업에게는 법인세 감면 등 상당한 혜택을 줘야한다고 이재명 후보와 함께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대구(경북대·계명대·DGIST), 경북(영남대·대구대), 포항(포항공대·한동대)을 연결하는 ‘대경권 실리콘밸리’를 조성해 첨단산업과 제조업, 농업 등 각 대학 특성을 살린 지역특화산업을 연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 의원은 “세계적 창업도시를 살펴보면 어디가 대학이고 어디가 기업인지, 어디가 주거지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조화를 이루는 데서 창업도시의 힘이 생겨난다”며 “이재명 후보와 함께 대학이 청년세대의 둥지, 창업의 메카로, 나를 위한 대학-도시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홍의락 남부권경제대책위원장은 “남부권을 제2의 경제수도로 만들어야 한다”며 “좋은 도시와 공간을 만들어서 인재가 몰려들고 청년이 남을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앞서 위원회는 이날 오전 대구대 성산홀 스카이라운지에서 열린 ‘글로벌 대학도시 건설 정책 세미나'에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대구대·경일대·대구가톨릭대·대구한의대·영남대 등 경산지역 대학 관계자들과 대학도시 조성 방안 등이 논의됐다.

한편 미래경제위원회는 지난 4일 출범 후 2주간 이재명 후보의 미래경제 정책 개발에 힘써왔으며 대학도시, 군부지 혁신기업도시, 도심하천 수변공원 등 국민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10대 도전과제를 제안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