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 김현욱, 노제 향한 무례발언 논란 "비싼 돈 주고..."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2-04 07:34:23 기사원문
  • -
  • +
  • 인쇄
아나운서 김현욱, 노제 향한 무례발언 논란 "비싼 돈 주고..."(사진=방송화면)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현욱이 댄서 노제를 향해 무례한 발언을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1일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이 '한국패션산업협회(Korea Fashion Industry Association)’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한준석 회장, 댄서 노제, 모델 송해나 등이 참석했다. 진행은 김현욱이 맡았다.

이날 노제는 모델들과 함께 런웨이 워킹을 선보였다. 검은색 착장에 벙거지 모자를 눌러쓴 노제는 댄서임에도 작은 얼굴과 긴 다리로 우월한 비율을 자랑하며 모델 워킹을 소화했다.

김현욱은 "유명한 분이 한 분 껴있었는데 혹시 눈치챘냐. 사실 비싼 돈 주고 이분을 불렀는데 효과를 못 봤다. 저런 분은 춤 한번 추게 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쉬움이 있다"라고 막말해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했다.

이어진 노제와의 인터뷰에서도 그는 "이분이 노제 씨다. 모자를 푹 쓰고 나와서 (몰라봤다) 모자를 왜 썼냐. 나올 때도 멋있게 나와야지 첫 주자로 나왔는데 아무도 몰라봤다"라며 노제를 나무랐다.

이어 김현욱은 “오신 김에 춤도 잠깐 보여주실 수 있냐. 그게 전공이니까 축하하는 의미에서”라고 요구했다. 이에 노제는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하며 난처해 하다 결국 짧게 춤을 선보였다.

김현욱의 이 같은 발언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져나가면서 논란이 일었다. 춤 이외의 쇼 무대에 경험이 적어 긴장했다고 고백한 노제에게 모자를 두고 무안을 주고, 사전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은 춤을 요구하는 등 무례한 진행이었다는 지적이 일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