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디스패치, 배우 김선호 전 여자친구 A씨 주장 반박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0-26 17:34:59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선호와 대학동창 주장 여성(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종합] 디스패치, 배우 김선호 전 여자친구 A씨 주장 반박(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캡처)

26일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 A 씨가 사실을 왜곡했다며 두 사람의 지인 인터뷰와 메신저 대화 내역을 공개했다.

디스패치는 A 씨가 주장한 낙태 관련 전 상황, 낙태 후 변한 김선호의 태도, 돈 관련 문제 등에 대해 지인들의 주장을 기반으로 반박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나 지난해 3월 연인으로 발전했다.

교제 후 A 씨는 김선호에게 이혼 사실을 밝혔고, 김선호는 "부모님은 걱정하시겠지만 그 사람이 좋아서 만난 거니까 그냥 사귈래"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김선호와 밖에서 손도 못 잡는 등 제대로 데이트를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디스패치는 "두 사람은 부산, 가평 등으로 여행도 많이 다녔고 동물원, 놀이공원, 서울 근교도 갔다"라고 반박했다.

특히 두 사람은 A 씨의 임신 소식을 알기 전 한 차례 이별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결합 후 A 씨는 임신 사실을 확인했고, 임신 중절 수술 후 김선호는 A 씨에게 2주간 미역국을 요리해주고 보약을 선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호 지인에 따르면 김선호는 A 씨가 혼자 있을 때 외롭지 말라며 시바견 '호야'도 입양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스패치는 A 씨가 "김선호가 돈에 대한 집착이 커 수술비와 병원비 200만 원만 보내줬다"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서는 지인의 말을 인용해 오히려 A 씨의 사치와 씀씀이 때문에 김선호가 힘들어했다고 반박했다.

디스패치는 "A 씨가 개인 카드로 700만 원짜리 명품백을 산 후 김선호에게 입금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A 씨가 김선호의 일상을 몰래 찍은 영상, 녹음 파일 등을 가지고 있었다고 꼬집었다.

앞서 A 씨는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K배우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디스패치 보도와 관련해 "죄송합니다."란 입장을 밝혔다.

이어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말을 아낀 것으로 전해졌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