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관중 100%' 발렌시아 홈구장 간다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1-10-15 08:42:04 기사원문
  • -
  • +
  • 인쇄
이강인(20)이 23일(이하 한국시간) 스페인프로축구 라리가(1부리그) 마요르카 입단 후 처음으로 친정팀 발렌시아 홈구장을 찾는다.

발렌시아는 마요르카전을 통해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이후 약 600일(1년8개월) 만에 홈구장 수용 인원 100%를 관중으로 받을 예정이다.

지역신문 ‘라스 프로빈시아스’는 12일 “발렌시아가 마침내 모든 좌석 입장이 가능한 홈경기를 치르게 됐다”며 일찌감치 마요르카전을 홍보하면서 “우리가 키운 이강인도 이젠 상대 선수이긴 하지만 다시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8월30일 마요르카와 4년 계약을 맺었다. 2011년 유소년팀 입단으로 시작한 발렌시아와 인연을 10년 만에 정리하고 마요르카에서 새로운 경력을 시작했다.

발렌시아 언론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돌입을 상징하는 홈구장 100% 관중 첫 경기를 홍보하면서 이강인을 마요르카 선수 중에서 유일하게 언급했다. 현지 팬덤이 10년 동안 유망주에게 쏟은 애정의 크기가 작지 않았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강인은 발렌시아 시절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골든볼(MVP)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차세대 스타로 인정받았다. 라리가 44경기 2득점 4도움 외에도 챔피언스리그 5경기, 유로파리그 2경기 등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대회도 경험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