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박희순 소속사 관계자, BIFF 참석 후 코로나19 확진(공식)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10-13 12:46:46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이광수, 박희순 소속사 관계자가 BIFF(부산국제영화제) 참석 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킹콩 by 스타쉽 측은 13일 오후 MK스포츠에 “직원 중 한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 판정 소식을 접한 후 현장에 있던 스태프 및 아티스트, 회사 직원들은 다 검사를 진행하였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다만 박희순은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어 자가격리 중이다. 이광수는 자가격리는 안 해도 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광수, 박희순은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를 방문했다.

이광수는 영화 ‘싱크홀’ 야외무대인사를 위해, 박희순은 넷플릭스 ‘마이네임’ 행사를 위해 참석해 일정을 소화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