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일 멀티포' 삼성, SSG 9-4로 꺾고 2연승 행진 [종합]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09-18 23:35:39 기사원문
  • -
  • +
  • 인쇄
삼성 라이온즈가 타선의 힘을 앞세워 2연승과 함께 단독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삼성은 1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9-4로 이겼다.

삼성은 1회초 공격에서 선취점을 뽑았다. 2사 후 오재일이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1-0으로 먼저 앞서갔다.

SSG도 홈런으로 응수했다. 2회말 1사 후 터진 제이미 로맥의 솔로 홈런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동점의 균형은 삼성의 3회초 공격에서 곧바로 깨졌다. 무사 1루에서 오재일이 또 한 번 홈런을 쏘아 올려 스코어를 3-1로 만들었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 김동엽, 김지찬의 1타점 적시타로 두 점을 더 보태 5-1로 달아났다.

SSG가 3회말 이정범의 솔로 홈런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삼성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4회초 강민호의 2점 홈런으로 7-2로 격차를 벌렸다.

SSG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6회말 1사 3루에서 이재원의 내야 땅볼 때 한 점을 만회한 뒤 2사 1루에서 추신수의 1타점 2루타로 7-4로 따라붙었다.

삼성은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1사 2, 3루에서 상대 실책과 구자욱의 1타점 적시타로 9-4로 멀찌감치 도망가며 SSG의 반격 의지를 꺾어놨다.

삼성은 이날 승리로 2연승과 함께 3위 LG 트윈스에 1.5경기 차 앞선 단독 2위를 유지했다. SSG는 2연패에 빠졌다.

선두 kt 위즈는 NC 다이노스의 7연승을 저지하고 8-1의 승리를 따냈다. 선발투수로 나선 고영표가 8⅓이닝 1실점 완벽투와 함께 시즌 11승째를 수확했다.

한화 이글스는 타선 폭발 속에 롯데 자이언츠를 13-2로 완파했다. 최인호가 만루홈런 포함 2한타 5타점, 이성곤 4타수 2안타 2타점, 에르난 페레즈 5타수 3안타 2타점 등으로 활약했다.

KIA 타이거즈는 LG를 9-6으로 꺾었다. 4번타자 황대인이 2홈런 5타점으로 맹타를 휘두르며 LG 마운드를 무너뜨렸다.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는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두산은 2-3으로 뒤진 9회초 마지막 공격에서 김인태의 극적인 1타점 동점 적시타에 힘입어 패배의 위기를 넘겼다.

[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