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지영, 갑상선암 투병 고백 “열흘 뒤 수술 앞두고 있어”(전문)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1-09-13 22:51:13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민지영이 갑상선암 수술을 앞둔 사실을 알렸다.

민지영은 13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몽이’(반려견)가 내 곁을 떠난 지 40일째 되던 날, 내가 ‘갑상선암’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고 적었다.

이어 “갑상선암 수술을 3개월 미뤄 놓고 매달 난자 채취를 하며 미친 듯이 ‘호르몬 노예’가 되어 가며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세상에 태어나 가장 힘든 4개월의 시간을 보내온 것 같다. 하지만 중간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여러분 만나서 수다도 떨고 ‘몽이’를 함께 그리워하며 울기도 하고 또 정신없이 깔깔 웃으며 즐겁게 보내면서 많이 힘이 났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수술을 열흘 앞둔 오늘, 금일 올라오는 영상이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암밍아웃을 하려 한다”며 “이렇게 다 이야기하고 나니 오히려 속이 후련하다”고 전했다.

▶ 다음은 민지영 글 전문

유튜브 민지영tv에 새 영상이 올라올거에요. 그전에… 언제나 저를 응원해주시고 늘 함께 해주시는 너무나 감사하고 소중한 여러분께 먼저 말씀 드려야한다고 생각했어요. 죄송해요.. 요즘들어 계속…힘든 얘기만 하게되어..너무나 죄송합니다. 하지만 저는 씩씩하게 잘 이겨내고 있으니 너무 걱정마세요~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몽이가 내 곁을 떠난지 40일째 되던 날.. 제가 갑상선암 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몽이의 빈자리가 너무나 크고 미치게 그리워 숨도 쉬기 힘들었기에 오히려 더 덤덤히 제가 암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였고,

그 후…6월, 7월, 8월..

갑상선 암 수술을 3개월 미뤄놓고 매달 난자체취를 하며 미친듯이 #호르몬의노예 가 되어가며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세상에 태어나 가장 힘든 4개월의 시간을 보내온 것 같아요. 하지만 중간에 라방을 통해 여러분들 만나서 수다도 떨고 몽이를 함께 그리워하며 울기도하고 또 정신없이 깔깔 웃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많이 힘이 났어요~ 감사합니다!

수술을 열흘 앞 둔 오늘..이 영상이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힘이 될수 있기를 바라며 밝은 모습으로 용기내어 제 개인채널 ‘민지영tv’를 통해 ‘암밍아웃’을 하려합니다.

늘 응원해 주셨듯이...또 웃으며 응원해주세요~아시죠?? 저는.. 이번에도 씩씩하게 잘 이겨낼거라는거~힘든 모습 보이고 싶지않아서 숨겨왔는데 오늘 이렇게 다 얘기하고나니 오히려 이제 좀.. 속이 후련합니다~ 오늘.. 저 오랜만에 푹~~~ 잘 것 같아요

함께 해주시는 여러분 덕분에 든든합니다~ 여러분의 사랑으로 용기를 낼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모두가.. 당신 덕분입니다~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