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차에 매달고 달린 비정한 인플루언서의 최후

[ 한국미디어뉴스통신 ] / 기사승인 : 2021-08-09 13:37:02 기사원문
  • -
  • +
  • 인쇄


세르게이 코센코 SNS




“나 사랑하냐...” 여자친구 자신의 차에 매달고 운전을 한 유명 인플루언서의 행동에 경악했다.



러시아에서 유튜버 및 인스타그램 팔로어를 약 510만 명을 보유한 세르게이 코센코는 최근 자신의 여자친구를 차에 매달고 달리는 영상을 올려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영상에는 자신의 차위에 여자친구를 매달고 입을 테이프로 막고 모스크바 시내를 운전하는 모습으로 온 몸은 밧줄로 묶여 있으며 자신의 왼손과 여자친구의 왼손에 수갑을 채웠다. 여자친구가 자신을 사랑하는지를 입증하겠다는 이유에서 이같은 짓을 저질렀다.



영상은 좋아요 9만여 개를 받으며 이슈는 됐지만 그 모습을 본 주변 시민들은 경악하였으며 댓글에는 "아이들이 뭘 보고 배우겠냐"는 비난이 이어졌다.



코센코는 약 750루블(한화 약 1만 1700원)의 벌금을 지불하게 되었으며 "750루블을 잃은 건 부끄러운 일이다. 죄송하다"라며 오히려 이를 조롱하는 듯한 글을 남겼서 이슈가 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