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 이아영, '철도공사 직원' 추성연과 데이트…직업 맥심 모델 향한 편견 경험 밝혀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8-01 22:23:08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이아영·추성연(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이아영·추성연(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미스 맥심 모델 이아영이 '철도공사 직원' 추성연을 만나 직업을 공개하지 않으려했던 이유를 밝혔다.

1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서는 이아영과 추성연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그는 "제가 왜 직업을 밝히기 싫어했는지 알 것 같으냐"라며 "이혼이라는 타이틀과 남성 잡지 모델이라는 직업"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아영은 자신을 쉽게 보는 남자들이 있었다면서 "몇 번 데였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추성연은 "난 다르게 생각한다. 아무나 못 하는 직업이지 않느냐"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매력이 있으니 하는 일이다. 멋지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아영 역시 "감사하다. 나는 떳떳하다. 남들과 달랐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두 사람은 감성 데이트를 즐기면서 이상형을 공유하고,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서로에게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가는 시간을 가졌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