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이전 정부 때도 대통령 순방 암호명 공개했다”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6-20 23:15:15 기사원문
  • -
  • +
  • 인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등 유럽 순방을 마치고 18일 귀국한 문재인 대통령은 휴일인 20일 공식일정 없이 휴식을 취하며 순방 성과를 정리했다.

6박 8일 순방 일정을 마친 문 대통령은 21일 정례 수석·보좌관 회의 등 공식 일정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탁현민 의전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해외순방 행사에는 암구호(암호) 같은 행사명이 붙는다”며 “이번 행사명은 ‘콘서트’였다”고 밝혔다.

행사명 ‘콘서트’는 1815년 오스트리아·프로이센·러시아·영국 등 4국 동맹인 ‘콘서트 오브 유럽(유럽협조)’ 체제 명칭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탁 비서관은 G7 정상회의의 여러 비공개 사진을 공개하며 “‘번개’ 만남도 있었고 지나치다 우연히 만나는 경우도 있었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특히 탁 비서관의 SNS 글을 두고 전용기 내부나 대통령 순방 암호명을 공개한 것이 보안상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탁 비서관은 “역대 정부도 행사 종료 후에는 암호명을 공개한 적이 많다”며 박근혜 정부 때 ‘새시대’, 이명박 정부 때 ‘태평고’, ‘한라산’, ‘북극성’, 노무현 정부 때의 ‘동방계획’ 등의 순방 암호명이 모두 공개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요즘과 달리 박근혜, 이명박 정부 때는 행사내용, 순방장소가 오히려 연상되도록 코드네임을 지었다고 덧붙였다.

또 G7 정상회의는 다른 다자정상회의와는 달리 까다로운 격식을 차리지 않고 정상들 사이의 친교를 통한 자유로운 만남을 권장한다고 강조했다. 때문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막내 아들이 G7 정상회의의 실질적 주인공이자 신스틸러가 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탁 비서관은 “애먼 트집보다는 대통령 순방 성과에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