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시정 약속 지킨 오세훈… ‘安복심’ 김도식 정무부시장 내정

[ 서울신문 ] / 기사승인 : 2021-04-16 02:18:04 기사원문
  • -
  • +
  • 인쇄
오세훈 서울시장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김도식 비서실장을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내정했다. 선거 과정에서 안 대표와 약속한 서울시 공동경영의 첫걸음을 뗐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여전히 공동경영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우려의 시선을 보낸다.

15일 김 비서실장은 기자들에게 “서울시로부터 정무부시장직으로 내정 통보를 받았다”면서 “아직 정식 임명 절차들이 남아있는 관계로 자세한 내용은 추후에 말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문자를 보냈다. 서울시 관계자도 “국민의당에서 (김 비서실장을 정무부시장으로) 인사 추천을 받았고, 오 시장이 ‘국민의당이 원하는 대로 해 드려야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오 시장과 안 대표는 후보 통합 과정을 거치면서 향후 서울시를 공동으로 경영하자고 약속했다. 김 비서실장은 2012년 안 대표가 대선에 출마했을 때부터 그를 보좌한 인물로 ‘복심’으로 통한다.

정무부시장 자리에 김 비서실장이 임명되면서 서울시 공동경영은 첫걸음을 뗄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무부시장직을 내줬다는 것은 오 시장이 안 대표와 약속한 ‘연정’을 착실히 지키겠다는 의미”라면서 “앞으로 있을 서울시 산하기관 인사도 오 시장이 안 대표와의 협의를 통해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서울시 공동경영이 순항할 것인지에 대해 아직도 의문을 보내고 있다. 한 야권 관계자는 “오 시장 입장에서 정무부시장을 안 대표 측 사람을 앉히게 되면 정무라인에 혼선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적지 않았다”면서 “이번에는 안 대표 측의 의견을 받아들였지만 서울연구원장을 비롯한 주요 자리를 오 시장이 계속 양보할 것인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한 국민의힘 관계자는 “결국 안 대표 측이 얼마만큼의 지분을 요구할 것인지가 관건”이라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