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조국 수호', 국민들이 외쳐" 주장에 김근식 "조국이 십자가 멘 예수냐"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6 00:10:00 기사원문
  • -
  • +
  • 인쇄
김남국 ''조국 수호', 국민들이 외쳐' 주장에 김근식 '조국이 십자가 멘 예수냐'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조국 사태 당시 민주당이 '조국 수호'를 외쳤던 것은 아니었고 민주당은 눈치 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었다"고 주장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과 관련,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을 역임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조국'이 정녕 십자가 멘 예수이고 '검찰개혁'이 신성불가침의 십계명이라도 되느냐"고 날을 세웠다.


김 교수는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수호, 일반 시민이 외쳤지 민주당은 안 외쳤다'는 김 의원 언급을 다룬 기사를 공유한 뒤 "민주당은 역시 강성친문 조국사수대가 주인"이라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정청래 의원이 사전투표는 이겼으니 검찰개혁 더 밀어부쳐야 한다고 하더니 조국사수대 출신 김남국 의원도 민주당이 조국수호와 거리두기 했다고 도리어 비판하고 나섰다"고 상황을 짚었다.



김남국 ''조국 수호', 국민들이 외쳐' 주장에 김근식 '조국이 십자가 멘 예수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김 교수는 이어 "김남국 의원님, 지난 총선은 조국사태를 평가받은 게 아니라, 코로나 때문에 조국사태 평가가 '유보'된 것"이라며 "입은 삐뚤어져도 말은 똑바로 하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아울러 김 의원은 "초선들의 반성문과 2030 의원들의 사과 입장을 '오적'이라고 비난하는 강성 권리당원들과 상호 편승하는 모습"이라며 "검찰개혁 잘못없다는 법사위 선봉장 윤호중 의원이 원내대표되고, 친문구애 경쟁 벌이는 홍영표, 우원식이 당대표되면 꼭 정청래 의원과 김남국 의원은 당지도부에 중용해야 할 것"이라고 비꼬았다.


여기에 덧붙여 김 교수는 "서울과 부산에서 압도적으로 참패를 당하고도 민주당의 대깨문은 정신 못차린다"며 "2016년 탄핵을 당하고도 정신못차린 극우 태극기 세력과 쌍생아"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남국 ''조국 수호', 국민들이 외쳐' 주장에 김근식 '조국이 십자가 멘 예수냐'
김근식 경남대 교수/연합뉴스

앞서 김 의원은 같은 날 전파를 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조 전 장관 사태에서 불거진 공정 문제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표출됐다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 "당시 민주당은 조국 수호를 외쳤던 건 아니고 눈치 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었다"면서 "손해볼까봐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있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어서 "당시 국민들이 조국 수호를 외쳤고, 꺼져가던 검찰개혁 불씨를 살렸던 게 평범한 국민들"이라면서 "조국 수호와 검찰개혁에 대해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큰 빚을 졌다. 그 문제를 이번 선거 패배에 주요한 원인으로 삼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 전 장관 문제는) 이미 총선에서 국민의 판단을 받았던 이슈이고, 이번 문제 진단에 본질을 흐려서는 안 된다"면서 "이번 선거 패배 핵심은 부동산 집값 문제를 잡지 못했다는 것과 손실보상법 등 민생 관련 경제대책이 미흡하다는 것"이라고 상황을 짚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