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서울시장 야권 승리 발언에 김종인 "건방진 말"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16:00:36 기사원문
  • -
  • +
  • 인쇄
안철수 서울시장 야권 승리 발언에 김종인 '건방진 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광화문 개인 사무실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쓴소리를 퍼부으며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은 바깥을 기웃거리지 말고 내부를 단속해서 자생력을 갖는 정당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전 위원장은 특히 안 대표를 강하게 비판하며 그에 대한 반감을 강하게 드러냈다. 그는 4·7 재·보궐선거 당일 안 대표가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면서 “야권의 승리”라고 말한 것을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어떻게 건방지게 그런 말을 하나. 자기가 이번 승리를 가져왔다는 건가”라며 “유권자들은 ‘국민의힘 오세훈’을 찍었다. 안철수는 ‘국민의힘 승리’를 축하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소리를 듣고 ‘내가 역시 사람을 잘 알아봤다’ 했다”며 “그 정도 수준의 정치인밖에 안 된다고 확신했다”고 직격타를 날렸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합당 논의에 대해서는 “안철수는 지금 국민의힘과 합당해서 대선 후보가 되겠다는 욕심이 딱 보인다”며 “서울시장에 출마하면서 대선은 포기한다고 하지 않았나. 그런 사람이 대통령 되면 나라가 또 엉망이 된다”고 했다. 오 시장과 안 대표의 단일화 효과에 대해서도 “처음부터 3자(오세훈·안철수·박영선) 대결로 해도 우리가 이긴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윤석열하고 안철수는 합쳐질 수 없다”며 “아무 관계도 없는데 안철수가 마음대로 남의 이름 가져다가 얘기한 것”이라고 했다. 야권 대선 후보 지지율 선두를 달리는 윤 전 총장에선 “나는 그 사람을 한 번도 본 적이 없고, 연락한 적도 없다”며 “대통령이 무슨 자질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해줄 수는 있어도, 내가 달리 도와줄 방법은 없다”고 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