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임종석 울산 선거개입 물증 봤다…재수사해 몸통 단죄해야"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4-11 06: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김기현 '임종석 울산 선거개입 물증 봤다…재수사해 몸통 단죄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관련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기소에 대해 “꼬리 자르기로 끝나지 않을 것이다”라며 “반드시 재수사해 몸통을 단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10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 실장을 기소하면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국 전 민정수석 등은 불기소한 데 대해


“몸통을 숨길 수 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을 ‘울산시장 선거공작’으로 규정하고 이번 사건의 피해자라고 주장해왔다. 그는 검찰 참고인 조사 과정에서 “당시 송철호 변호사와 임 전 실장이 청와대에서 만났다”면서 “임 전 실장이 선거에 개입했다는 물증이 있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검찰 수사 결과를 두고 "정치검찰의 진수가 무엇인지, 문재인 대통령이 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애지중지하는지, 왜 윤석열 검찰총장을 내쫓았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공권력을 남용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짓밟고 선거를 농락한 무리의 수괴에 대한 처벌이 유야무야 되는 것은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교환 기자 change@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