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8-05-23 10:09:44  |  수정일 : 2018-05-23 10:14:36.200 기사원문보기
'박유천 전 여친' 황하나 고소당했다… 고소인 "사람 착각해 지인 동원 인신공격" 주장

[이투데이 기정아 기자]

jyj 박유천과 결별한 황하나가 사이버 명예훼손과 방조 및 교사죄 혐의로 고소당했다.

23일 스포츠서울에 따르면 황하나가 20대 여성 a 씨에게 사이버 명예훼손과 방조 및 교사죄 혐의로 지난 21일 피소됐다.

고소장에 따르면 황하나는 최근 자신을 비방하는 계정의 주인이 a 씨라고 착각, 지인을 동원해 a 씨에게 인신공격 및 모욕적인 댓글을 올리도록 사주했다. a 씨는 황하나의 행동으로 극단적인 생각을 할 만큼 충격이 큰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황하나의 이런 행동이 끝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황하나는 지인들을 통해 a 씨의 행동을 '쇼'로 몰아간 뒤, 아무 일 없다는 듯 sns 활동을 했다는 것. a 씨는 이는 '2차 가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찰은 황하나가 고소를 당한 것이 맞으며, 향후 황하나와 고소인을 불러 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박유천의 소속사는 지난 15일 박유천과 황하나의 결별사실을 인정했다.

[관련기사]
박유천 "황하나 사생활 노출에 속앓이했다" vs 황하나 "기사 다 거짓말" 결별 부인?
박유천 "황하나와 결별 맞아"… 황하나, sns에 이전부터 결별 암시 "선물 돌려줘"
'박유천과 결별설' 황하나, 근황 보니…맛집+쇼핑 '여전히 활발한 sns 활동'
'비디오스타' 안소미 임신 6개월, 4월 결혼→9월 출산 '솔직 고백'…남편 누구?
'갑상선 기능 저하증' 김유정 근황 공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팀에 고마워"… 왜?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