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이정은과 정은지의 싱크로율...너무 비슷해서 놀랐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 [MK★현장]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4-06-13 14:49:01 기사원문
  • -
  • +
  • 인쇄
배우 정은지와 이정은이 서로의 케미를 자랑했다.

13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신도림 호텔에서 JTBC 새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형민 감독을 비롯해 이정은, 정은지, 최진혁이 참석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어느 날 갑자기 노년 타임에 갇혀버린 취준생과 낮과 밤 올 타임 그녀에게 휘말린 능력캐 검사의 기상천외한 인턴십과 앙큼달콤 로맨틱 코미디다. 이정은과 정은지는 각각 20대 취준생의 부캐릭터 임순과 이미진을 연기하며 마치 한 사람이 움직이는 듯 환상의 호흡을 보여줄 전망이다.



두 사람의 케미에 대해 ‘낮과 밤’을 모두 경험한 최진혁은 “촬영하면서 깜짝 놀랄 때가 많았다. 분명히 다른 인물 두분이서 한 인물을 연기해야 하는데, 어제 밤에 은지 씨가 연기했던, 뭔가 모를 제스춰와 눈빛을 이정은 선배님이 하시고, 이정은 선배님이 낮에 했던 코믹스러운 부분을 은지 씨가 하고. 그래서 놀랄 때가 많았다”며 “정은 선배님과 진짜 비슷하다고 은지 씨에게 말한 적이 있다. 저는 낮과 밤을 같이 마주치는 인물로서 크게 놀랐다”고 전했다.

정은지는 이정은에 대해 “촬영하면서 선배님 생각은 어떤 줄 모르겠지만, 선배님께서 저와 비슷한 결로 생각을 해주시는 분이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선배님의 생각을 따라가는 것이 편했다. 어떤 의견을 제시하면 잘 팔로잉을 해주셔서, 구태여 맞췄다기보다는 결이 잘 맞아서 맞아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라며 “언제는 한 번 카메라 감독님께서 ‘은지씨와 정은씨가 맞춘거에요?’ 라고 하신 적도 있었다. 뜻밖의 행동이나 말투나 제스처가 비슷한 것이 있어서 그 부분이 재미있엇다”고 설명했다.

이정은은 정은지에 대해 “정은지씨가 고향이 부산이다. 음성파일을 엄청 보내 줬다. 말투를 비슷하게 하는 것을 연습했다”며 “극중 이미진은 만능 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데, 취업만 못하는 인물이다. 극 중에서 같이 춤을 추는 장면이 있는데 정말 힘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정은지는 “정말 춤을 정말 잘 춘다. 평소 선배님이 또 여가 생활이 아닌 연기의 연장선으로 몸 쓰시는 것들을 연습하셨더라. 춤을 계속 연습해 오셨더라. 제 춤을 보시고 바로 따라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저는 잘 묻어갔다”고 말했다.

한편 ‘낮과 밤이 다른 여자’는 오는 15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금빛나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