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버닝썬 '정준영 단톡방' 멤버 부인...대중은 '싸늘'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4-06-13 00:13:14 기사원문
  • -
  • +
  • 인쇄
가수 용준형 (사진=블랙메이드)
가수 용준형 (사진=블랙메이드)

가수 용준형이 최근 다시 도마 위에 오른 버닝썬 사건의 '정준영 단톡방' 멤버 의혹에 대해 부인한 가운데, 대중은 그에게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지난 12일 용준형은 자신의 SNS를 통해 "그때의 저는 분명 어리석었고 잘못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잘못된 상황을 바로잡지 못했고 무엇이 옳은 선택인지 모른 채 과열된 비난에서, 무서운 마음에 회사와 멤버들에게 저로 인해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았고, 수년간 몸담았던 저에게 전부였던, 정말 소중했던 곳에서 모든 것을 잃는 각오를 하고 탈퇴라는 선택을 했다"고 전했다.

앞서 용준형은 지난 2019년 3월 불법 촬영물이 공유된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거론됐다. 당초 “사실무근”이라며 관련 의혹을 모두 부인했으나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되자 단톡방이 아닌 정준영과 1대 1 대화방에서 영상을 공유받았고, 부적절한 대화가 오갔다고 인정했다. 이후 용준형은 그룹 하이라이트를 탈퇴했다.

용준형은 "개인 메신저에 아무런 설명 없이, 검은 화면에 보내진 동영상을 눌러보았고, 그걸 눌러 확인하기 전엔 어떤 것인지 어떤 의도인지 알 수 없었다"며 "후에 저는 '그만해라, 이건 잘못된 거다'라고 말할 수도 있었지만, 그런 말을 하는 사람이 되지 못했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고 해명했다.

그는 "허나 그때도 말씀드렸고, 후에도 호소했듯이 저는 그 어떤 단체 대화방에 들어간 적도 없고, 입에 담기도 싫은 일들이 벌어졌던 사건에 연루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어 "몇 년 동안 언론과 많은 분들께서 제가 그 사건의 인물들 중 하나며 '대화방의 일원이다' '불법 촬영물을 소비했다'라고 수없이 오르내렸고, 저는 사실이 아닌 부분에 있어서 말씀 드렸지만 그 누구도, 어떤 기사에도, 저는 관계도 없는 그들과 같은 사람이 돼버렸다"고 덧붙였다.

용준형은 "과거의 일들을 다시 꺼내 이야기하며 보낼 자신이 없었고, 그저 지나가겠지 하는 마음으로 용기를 내지 못하고 그동안 외면하며 보냈다"면서 "상처나고 흉이 지더라도, 견디고 참아내겠다. 과거에 바로잡지 못한 일들, 어리석었던 행동과 발언들 깊이 되새기며 성숙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매일 노력하고 살아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용준형의 해명에도 대중은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봤으니까 죄가 있는거다", "누구나 그럴싸한 핑계는 있다", "늦었다", "유유상종" 등의 비판을 가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