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기덕 감독, 오늘(11일) 3주기…미투 논란→코로나19로 사망 [MK★이슈]

[ MK스포츠 연예 ] / 기사승인 : 2023-12-11 05:30:02 기사원문
  • -
  • +
  • 인쇄
영화계의 거장 김기덕 감독이 세상을 떠난 지 3년이 흘렀다.

지난 2020년 김기덕 감독은 라트비아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 당시 라트비아 매체 델피는 김기덕 감독이 이날 현지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996년 영화 ‘악어’로 영화감독으로 데뷔한 故 김기덕은 ‘야생동물보호구역’ ‘섬’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사마리아’ ‘빈집’ ‘피에타’ ‘일대일’ ‘그물’ 등을 연출했다.

그는 세계3대 영화제인 베를린 영화제, 칸 영화제, 베니스 영화제의 초청을 받아 모두 상을 받았다.

‘사마리아’로 2004년 열린 제54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은곰상을, ‘아리랑’으로 2011녀 개최된 제64회 칸 영화제에서 주목할만한 시선상을 받았다. 2012년에는 ‘피에타’로 제69회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을 수상했다.

그러나 故 김기덕은 2018년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국내 활동을 모두 중단하고 해외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김현숙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