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통화 안했다" 해명에…강용석 측 "통화 기록 있다"..진실은?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5-17 10:12:11 기사원문
  • -
  • +
  • 인쇄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강용석 경기도지사 무소속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강용석 경기도지사 무소속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뉴시스)






대통령실이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강용석 무소속 후보와 윤석열 대통령(당선인 시절)이 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하자, 강 후보 측은 “거짓말 한 적 없다. 통화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재반박하며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2022년 5월 16일 오후 대통령 대변인실은 공지를 통해 "대통령은 강용석 변호사와 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발단은 "윤이 김은혜와 싸우지 말라 전화"했다는 <한국경제>의 단독 인터뷰 기사입니다. 강 후보는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보다 자신이 윤석열 대통령과 인연이 깊다면서 윤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말했습니다.





강용석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가 왔었다는 인터뷰를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대변인실 문자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강용석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가 왔었다는 인터뷰를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통화한 사실이 없다는 대변인실 문자를 페이스북에 올렸다.






강 후보는 "윤 대통령과는 사법연수원 동기"라며 "지난주에도 김동연 후보랑 싸워야지 왜 김은혜를 공격하느냐"라는 전화가 왔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언론 보도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강 후보와의 통화에서 선거 개입 발언을 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습니다. 또 해당 발언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표한 강 후보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반면, 대통령 대변인실은 공식적으로 통화를 부인하는 문자를 기자들에게 보냈습니다.

대통령 대변인실의 공식 입장이 나온 이후 강용석 후보는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통화 기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대변인실은 강용석 후보와 통화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지만, 강 후보는 '윤 대통령과 통화한 사실은 진실'이라며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대통령 대변인실의 공식 입장이 나온 이후 강용석 후보는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통화 기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가세연 유튜브 캡쳐
대통령 대변인실의 공식 입장이 나온 이후 강용석 후보는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통화 기록이 남아 있다고 주장했다./가세연 유튜브 캡쳐






강용석 후보는 지난 16일 가세연 유튜브 채널'에 올린 '[충격단독] 윤석열 대통령 선거개입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5월 6일 금요일 밤에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당시는 당선인 신분이기에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후보와 함께 출연한 김세의씨는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에도 강 후보와 통화를 했다. 그 자리에 유명인들도 함께 있었다"며 윤 대통령과 통화한 사실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씨는 "윤석열 대통령과 언제 통화했는지 그 기록이 남아 있다"며 윤 대통령과 강 후보 간의 통화 진실공방에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가세연 측은 윤석열 대통령 대변인실이 전화 통화를 부인했지만 윤 대통령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가세연 측은 5월 16일 방송에서도 이준석 국민의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거론했습니다. 가세연은 이 대표가 2013년에 이준석 대표가 대전광역시 유성구의 한 호텔에서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게 두 차례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국민의힘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가세연의 성접대 의혹을 이 대표가 속 시원하게 밝혀야 한다는 측과 가세연과 엮일수록 논란이 된다면서 선을 그어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습니다.

강용석 후보와 김세의씨는 5월 10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다녀왔다며 초청장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상임고문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설마 전화했을까 생각을 한다"면서도 "너무나 어처구니 없는 황당무개한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사건"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 상임고문은 "진상규명을 꼭 하고 객관적 사실에 따라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13일 인사청문회에서 노태악 중앙선거관리위원 후보자는 강 변호사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선거개입이 맞지 않느냐는 민주당 측 질의에 "사실관계가 그렇다면"이라는 전제를 달면서 "(선거개입이라는) 문제제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