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 문제 해결 사활 건 김정은 "선차적인 경제과업은 농업생산 증대"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3-05 07:16:22 기사원문
  • -
  • +
  • 인쇄
식량 문제 해결 사활 건 김정은 '선차적인 경제과업은 농업생산 증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4일 제1차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에서 결론을 통해 농업 생산을 늘릴 것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에서 농업 생산 증대를 선차적 경제 과업으로 강조했다.


이는 김 총비서가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 첫해에 식량 문제를 선차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절박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총비서가 지난 4일 제1차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 이틀째 회의에서 결론을 통해 "시·군당 위원회들이 자기의 사명과 역할을 원만히 수행하여야 당과 국가의 전반 사업이 잘돼 나가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전면적 발전이 촉진되게 된다"고 말했다고 5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시·군당 책임비서들이 당 제8차 대회와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가 제시한 과업을 관철하기 위한 사업을 주도 세밀하게 작전하고 지도해 시·군의 경제사업과 인민생활 개선에서 뚜렷한 실적을 내야 한다"며 "선차적인 경제 과업은 농업 생산을 결정적으로 늘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군 협동농장 경영위원회가 농사 작전을 해당 지역의 특성에 맞게 과학적으로, 세부적으로 세우고 철저히 집행하도록 요구성을 높이며 경영위원회의 사업상 권위를 세워주어 시·군 안의 농사를 실질적으로 지도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농사를 책임지고 있는 시·군 협동농장 경영위원회에 군을 책임진 군당 책임비서가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미로, 김정은 정권이 경제난 극복을 위해 '경제사령부'인 내각의 위상을 강화하는 것과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김 총비서는 특히 "농업 부문에 뿌리 깊이 배겨있는 허풍을 없애기 위한 투쟁을 강도높이 벌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해 연이은 장마와 태풍에 따른 수해로 농산물 생산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총비서는 구체적인 시·군 경제 강화 방안으로는 지방 공업공장 활성화, 인민소비품 증산, 축산·양어 등을 제시했고 리당비서와 관리위원장 등 기층 간부대열 강화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일부 책임비서들의 사업과 생활에서 당과 혁명에 대한 충실성, 인민에 대한 헌신성, 동지들에 대한 존중심, 사업에 대한 성실성이 희박한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번 강습은 사흘째에도 이어진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