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삼도서관' 찾은 안철수…"대도무문 정신 이어받겠다"

[ 서울경제 ] / 기사승인 : 2021-02-24 08:00:00 기사원문
  • -
  • +
  • 인쇄
'김영삼도서관' 찾은 안철수…'대도무문 정신 이어받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3일 서울 동작구 구립 김영삼도서관을 방문해 방명록에 남긴 글.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23일 동작구 상도동에 있는 구립 김영삼도서관을 찾아 우향우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방문에는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 김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상임이사, 김무성 전 국민의힘 의원도 함께 참석했다. 김 이사와 김 전 의원은 입구에서 안 대표를 맞이하고 도서관 내부를 안내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방명록에 ‘대도무문(大道無門·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큰 정도에는 거칠 것이 없다는 뜻) 정신과 유언으로 남기신 통합과 화합 정신을 이어받아, 무너진 민주주의를 다시 세우겠습니다’라고 썼다.


김 이사는 “(정치인으로서) 1호 공식 방문자”라며 “안 대표가 여러 역할을 하고 있는데, 야권이 잘 되어서 보궐선거 등에서 크게 성공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안 후보는 취재진과 만나 ‘야권 단일화와 관련해 김 전 의원과 나눈 이야기가 있는가”라는 물음에 “제 각오를 말씀드렸다. 지금 무너져 가는 민주주의에 대한 걱정들을 함께 말씀해주셨다"며 "또 서울시장에 꼭 당선돼서 여러 가지 혁신적 시정을 펼치면 좋겠다는 말씀도 해주셨다”고 답했다.



'김영삼도서관' 찾은 안철수…'대도무문 정신 이어받겠다'
안철수(가운데)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김무성(오른쪽) 김영삼민주센터 이사,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와 함께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이 담긴 전시물을 살펴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는 이날 방문을 두고 “이곳 상도동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성지”라며 “1983년에 민주화 5개 항을 요구하면서 23일간 단식 투쟁을 하신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곳이라서 오늘 이렇게 방문하게 됐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님 하면 여러 가지가 생각난다. 우선 거침없이 정도를 가겠다는 대도무문의 정신, 또 유언으로 남기신 통합과 화합의 정신, 그리고 민주주의와 개혁의 상징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치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