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나르도 다빈치, 집·사피엔스 제치고 2월 1주차 인문학 베스트 셀러 트렌드지수 순위 1위

[ 라온신문 ] / 기사승인 : 2024-02-11 05:16:49 기사원문
  • -
  • +
  • 인쇄
[라온신문 최승리 기자] 랭키파이 2월 1주차 인문학 베스트 셀러 트렌드 지수에서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트렌드 지수 763포인트로 1위에 올랐다.


인문학 베스트 셀러 트렌드 지수는 전주 키워드 검색량과 구글트렌드 점수를 랭키파이가 자체적으로 합산해 산출한 지표이다.





집은 646포인트로 전주보다 16포인트 하락해 2위를 차지했다.



사피엔스는 510포인트로 전주보다 14포인트 상승해 3위를 차지했다.



4위 죽음이 물었다 어떻게 살 거냐고는 471포인트, 5위 아비투스는 362포인트, 6위 도파민네이션은 352포인트, 7위 정의란 무엇인가는 337포인트, 8위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은 285포인트, 9위 내가 틀릴 수도 있습니다는 241포인트, 10위 클루지는 235포인트이다.



11위는 인스타 브레인, 12위 공정하다는 착각, 13위 세상은 이야기로 만들어졌다, 14위 담론, 15위 가짜노동, 16위 여덟 단어, 17위 정리하는 뇌, 18위 팩트풀니스, 19위 보보스, 20위는 노화의 종말이 차지했다.






























































































순위키워드1월 5주차1월 4주차증감비율
1레오나르도다빈치76360915425.3%
2646662-16-2.4%
3사피엔스510496142.8%
4죽음이물었다어떻게살거냐고471461102.2%
5아비투스362413-51-12.3%
6도파민네이션352367-15-4.1%
7정의란무엇인가337311268.4%
8지적대화를위한넓고얕은지식285298-13-4.4%
9내가틀릴수도있습니다241293-52-17.7%
10클루지2352053014.6%


[출처: 랭키파이 인문학 베스트 셀러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성별 선호도 분석 결과 1위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남성 42%, 여성 58%, 2위 집은 남성 51%, 여성 49%, 3위 사피엔스는 남성 37%, 여성 63%가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위키워드트렌드지수남성여성
1레오나르도다빈치76342%58%
264651%49%
3사피엔스51037%63%
4죽음이물었다어떻게살거냐고47128%72%
5아비투스36242%58%
6도파민네이션35235%65%
7정의란무엇인가33742%58%
8지적대화를위한넓고얕은지식28557%43%
9내가틀릴수도있습니다24127%73%
10클루지23550%50%


[출처: 랭키파이 인문학 베스트 셀러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연령별 선호도에서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10대 12%, 20대 18%, 30대 22%, 40대 26%, 50대 22%로 나타났다.






















































































































순위키워드트렌드지수10대20대30대40대50대
1레오나르도다빈치76312%18%22%26%22%
264618%24%23%20%15%
3사피엔스51014%24%22%26%14%
4죽음이물었다어떻게살거냐고4713%8%22%25%41%
5아비투스3624%29%34%23%10%
6도파민네이션3528%33%27%19%13%
7정의란무엇인가33728%24%18%22%8%
8지적대화를위한넓고얕은지식28523%38%19%16%5%
9내가틀릴수도있습니다2413%29%30%22%16%
10클루지2354%28%33%24%11%


[출처: 랭키파이 인문학 베스트 셀러 트렌드 지수 분석 결과]



트렌드 지수 1위부터 3위까지 빅데이터로 조사한 결과, 레오나르도 다빈치 책, 사피엔스 책, 사피엔스 뜻, 사피엔스 줄거리 등이 주목받는 연관 검색어로 나타났다.



즐거운 뉴스, 라온신문 RAONNEWS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