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네이마르와 유니폼 교환... "먼저 요청했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2-06 09:35:49 기사원문
  • -
  • +
  • 인쇄
이강인 네이마르 (사진=TelemundoSports 트위터 캡처)
이강인 네이마르 (사진=텔레문도 스포츠 트위터 캡처)

브라질 축구대표팀 에이스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가 이강인에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완패했다.

이가운데 NBC 스포츠 계열의 스포츠 매체 텔레문도 스포츠는 경기 후 소셜 미디어(SNS)에 이강인과 네이마르가 유니폼을 교환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이강인이 선수 입장 터널에서 네이마르를 기다렸고 네이마르는 이강인과 인사를 한 후 유니폼을 교환하자는 제스처를 취하며 먼저 유니폼을 벗었다. 곧이어 이강인도 유니폼을 벗어 교환했다. 텔레문도 스포츠는 “네이마르의 멋진 제스처”라며 “네이마르가 이강인과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이강인과 네이마르는 스페인어로 인사한 뒤 헤어졌다.

이날 이강인은 0-4로 끌려가던 후반 29분 이재성(마인츠)과 교체돼 출전했다. 브라질 선수들의 파상공세 속에서도 승부를 뒤집으려 노력했으나 결국 패배했다.

경기 후 이강인은 “(이번 월드컵에서) 내 모든 점이 다 부족했다. 모든 부분을 향상해야 한다”며 “월드컵을 뛰고 싶은 건 모든 선수의 꿈이다. 형들과 정말 좋은 추억을 만들었다. 많은 걸 배웠고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