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정우성, 박민영 열애설 상대에 투자? 발 빠른 해명 "관계無"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09-29 15:25:21 기사원문
  • -
  • +
  • 인쇄
정우성 이정재 /KBS 연중플러스 캡쳐
정우성 이정재 /KBS 연중플러스 캡쳐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박민영의 열애설 상대 측 회사에 투자했다는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아티스트컴퍼니는 2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비덴트, 버킷스튜디오에 투자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비덴트, 버킷스튜디오는 박민영의 열애설 상대인 강모씨가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는 기업이다.

아티스트컴퍼니는 "소속 배우들은 2017년 10월 경 당시 대표로 재직 중이던 김재욱 씨의 권유로 투자했다. 모니터 장비를 제작하는 회사라는 소개를 받았었고, 위 회사가 이후 블록체인 사업에 관여되는 사실에 대하여는 알지 못했다. 2018년 경 투자금 전액을 회수함으로써 더 이상 위 회사와는 아무 관계가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김재욱 씨는 2018년 7월 27일 경 본사나 소속 배우들과는 전혀 아무 상의 없이 아컴스튜디오를 인수한 후 김재욱 씨 소유의 아티스트컴퍼니 지분 15%를 아컴스튜디오에 매각한 후 이를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이로 인해 김재욱 씨는 아티스트컴퍼니를 떠났고 아컴스튜디오의 사명을 버킷스튜디오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본사나 소속 배우들은 언론을 통하여 강모 씨가 비덴트나 버킷스튜디오의 실질 소유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을 뿐, 비덴트 및 버킷스튜디오의 그 관계자와는 지금까지 단 한번의 연락이나 접촉도 없었고, 지금 거론되는 강모 씨와는 일면식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배우 박민영이 재력가 강씨와 열애설이 휩싸였다. 하루가 지난 29일 현재까지 소속사와 박민영은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