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야구계 '이정후 앓이' ML과 머니 게임도 불사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12-04 07:28:17 기사원문
  • -
  • +
  • 인쇄
"메이저리그와 머니 게임까지 불사하겠다는 구단도 있다."

일본 야구계의 '이정후(23.키움) 앓이'가 시간이 흐를수록 그 강도를 더 하고 있다.

심지어 메이저리그 구단과 영입 경쟁을 펼쳐보고 싶다는 의지를 가진 구단도 있는 것으로 확인 됐다.

일본 프로야구에 능통한 한 KBO리그 관계자는 MK스포츠와 인터뷰서 "최근 일본 구단 관계자를 만났는데 이정후에 대해 대단히 높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이 확인 됐다. 이정후가 아직 해외 진출에 대한 어떤 의지도 밝힌 적 없지만 해외 진출을 시도한다면 영입전에 뛰어들 것이라는 걸 느낄 수 있었다. 일부 구단은 메이저리그와 머니 게임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고 한다. 나이가 어린 만큼 일본 프로야구서 커리어를 더 쌓은 뒤 메이저리그 진출을 허용한다는 계획까지 세워둔 것으로 알려졌다. 대단한 관심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이정후는 이제 한국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타자로 성장했다.

올 시즌에는 타율 0.360을 기록하며 세계 최초로 부자 타격왕 타이틀까지 획득했다. 이정후는 각종 연말 시상식에서 최고 타자상 또는 최고 선수상을 휩쓸고 있다.

골든 글러브 4년 연속 수상도 대단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정후의 또 다른 장점은 꾸준하다는 점이다. 데뷔 이후 5년 연속 150개 이상의 안타를 계속 치고 있다. 특별한 슬럼프 시즌 없이 진화를 계속하고 있다.

장타력이 다소 떨어지지만 안타 생산 능력에선 단연 톱 클래스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런 이정후에게 관심을 갖고 있는 해외 구단은 점차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이정후의 거취에 관심을 많이 갖고 있다.

아메리칸리그 소속 팀 아시아 담당 스카우트는 "이정후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 포스팅 시스템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모색할 수 있다는 정보를 갖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재능을 갖고 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루고 있다. 공격은 무론 수비도 수준급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 팀 뿐 아니라 많은 구단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 영입전이 꽤 치열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여기에 일본 구단까지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다. 이정후의 해외 진출은 출발 신호만 울리면 대단히 뜨겁게 달아오를 가능성이 높다.

자금력에선 메이저리그 구단을 일본 구단들이 따라가기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수용 가능한 수준 안에서 최대한 경쟁을 펼쳐 보겠다는 것이 일본 구단들의 판단인 것으로 보인다.

그만큼 이정후에 대한 평가가 높다고 할 수 있다.

이정후는 아버지 이종범이 주니치 드래곤즈서 뛰던 시절 태어났다. 아버지에 이어 아들까지 일본 프로야구에서 뛰는 스토리에 잘 생긴 외모, 빼어난 인성까지 더해져 가치를 더욱 끌어 올리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일본 최고 투수인 야마모토 요시노부를 상대로 도쿄 올림픽서 멀티 히트를 뽑아낸 장면도 야구 관계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야구계의 이정후 앓이는 시간이 갈 수록, 그래서 해외 진출 가능성이 높아질수록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이정후의 선택은 무엇일까. 오래지 않아 행복한 고민 속에 중요한 결단을 내릴 시간이 다가올 것으로 보인다.

[정철우 MK스포츠 전문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