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미크론 확산, 단계적 일상회복 순탄치 않아"

[ 시사경제신문 ] / 기사승인 : 2021-12-02 09:30:37 기사원문
  • -
  • +
  •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새로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과 관련해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고, 신종변이 오미크론의 위험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2일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공의(公義)와 회복'을 주제로 열린 제53회 국가조찬기도회 인사말을 통해 "정부는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걱정과 불안을 덜어드리고 더 나은 일상으로 도약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상회복의 마지막 고비를 넘는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해주시고 마음을 모아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국가조찬기도회에 참석, 기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까지 세계 20여 개국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도 나이지리아를 방문하고 돌아온 40대 부부와 이들의 지인 등 총 5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더욱 강화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시사경제신문=정영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