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 집행잔액 발생 과다 질타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4-06-14 20:11:06 기사원문
  • -
  • +
  • 인쇄
산업경제위원회 모습.(제공=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 모습.(제공=충북도의회)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도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14일 제417회 정례회 2차 회의를 열고 과학인재국과 경제통상국에 대한 2023회계연도 결산안 등을 심사했다.

김국기 의원(영동)은 "오픈 아카데미 사업은 제1회 추경예산에 반영된 사업인데 63%만 집행하고, 37%는 불용처리했다"고 지적하며 "충분한 사전 계획과 준비가 부족한 상태로 지지부진하게 사업을 운영한 것이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의영 의원(청주12)은 "과학인재국의 집행잔액 중에서 특정부서가 전체 잔액의 70%가 넘는데 이는 사업추진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며 "특정부서에서 불용 또는 이월이 과도하게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꽃임 의원(제천1)은 "2023년도 방사광가속기 미래인재양성사업의 참여실적이 217%를 달성했음에도 2024년도 예산을 증액한 것은 추계를 잘못한 것"이라며 2023년도 세부사업 내용과 2024년 추진 실적 및 사업 내용 등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종갑 의원(충주3)은 "충북도립대학교 운영비 불용률이 9.6%나 되고, 실험실습 기자재 구입비, 취업 및 창업 지원활동비는 각각 23.5%, 16%만 집행하고 나머지는 불용처리했다"며 "학생들에게 지원되어야 할 예산이 집행되지 않은 것은 큰 문제가 있어 향후 예산편성과 집행 과정을 세밀하게 살펴달라"고 강조했다.

임병운 의원(청주7)은 "시스템반도체 첨단 패키징 플랫폼 예타기획용역은 발주조차 못한 집행률 0% 사업"이라면서 "2024년 남은 기간 동안 예산을 면밀하게 살펴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경숙 위원장(보은)은 "연초 계약이 완료돼 집행잔액 발생이 예상되는 것들은 불가피한 사정이 없는 한 관계 부서와 협의해 불용액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고, 조정된 금액에 대한 활용 방안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했다.

위원회는 이날 결산안 심사와 함께 ‘충청북도 빅데이터 활용 및 데이터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 전부개정조례안’ 등 2건의 조례안을 심사해 원안 가결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