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절반도 안 지났는데...' PL 최다득점 페이스 손흥민, 또 대기록 작성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3-12-11 10: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손흥민, 사진=토트넘 핫스퍼 공식 SNS
손흥민, 사진=토트넘 핫스퍼 공식 SNS




(MHN스포츠 이솔 기자) 토트넘 핫스퍼의 주장 손흥민이 팀과 함께 또 하나의 이색적인 기록을 세웠다.



토트넘 핫스퍼(토트넘)는 1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경기에서 뉴캐슬 유나이티드(뉴캐슬)에 4-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손흥민의 1골 2도움을 앞세워 뉴캐슬을 침몰시켰다. 특히 손흥민은 전반에는 마무리보다 연계에 신경쓴 윙어로 활약했으며, 후반에는 적극적으로 박스 안으로 침투하며 포쳐 역할을 맡았다.



축구통계매체 후스코어드 닷컴을 기준으로 손흥민은 이날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됐다. 평점은 무려 9.5점으로 슈팅 4개, 키패스 4개, 패스성공률 81%, 드리블 성공 3회(6회 시도), 태클 2회 성공(3회 시도) 등 공수 양면에서 압도적인 지표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전반 26분 선제골이 터져나왔다. 손흥민이 왼쪽 측면을 부수고 중앙으로 낮은 크로스를 연결, 데스티니 우도기가 이를 밀어넣었다.



이는 데스티니 우도기의 토트넘 데뷔골이었다. 우도기는 손흥민에게 달려들어 업히며 데뷔골의 기쁨을 누렸다.



전반 38분, 손흥민은 또 한번 도움을 기록했다. 상대 수비수 키어런 트리피어의 실책성 패스미스로 왼쪽 측면을 또 한번 부쉈고, 또 한번 낮은 크로스를 통해 히살리송의 득점을 이끌어냈다. 이로써 리그 3-4호 도움을 이날 경기 개시 후 단 45분만에 올리게 됐다.



전반에만 2-0 리드를 잡은 올린 토트넘의 공세는 후반에도 멈추지 않았다.




우도기를 업은 손흥민, 사진=토트넘 핫스퍼 공식 SNS
우도기를 업은 손흥민, 사진=토트넘 핫스퍼 공식 SNS




후반 15분 우측 대각선 크로스를 받은 히살리송의 트래핑이 다소 길었으나, 반대 방향으로 쇄도하던 상대 골키퍼 마틴 두브라브카는 이를 놓쳤다. 그 틈을 타 낮은 슈팅을 통해 히살리송은 멀티골을 만들어냈다.



후반 40분, 마무리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박스 안에서 상대 골키퍼 두브라브카에게 걸려 넘어지며 PK를 획득, 이를 정확한 왼쪽 구석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토트넘의 4-0 리드를 이끌었다.



이 득점으로 손흥민은 8시즌 연속 리그 10골 이상 득점이라는 대기록을 쓰게 됐다. 리그 절반도 채 지나지 않은 16번째 경기에서 손흥민은 10골 4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직전 시즌 부진한 가운데서도 10골 6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리그가 채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직전 시즌 기록에 '도움 2개'가 모자라게 됐다.



남은 기간 부상 없이 활약을 이어간다면 10-10 클럽 가입은 물론, 또 한번 20골 이상에 도전할 수도 있게 됐다.



경기 평균 0.625골(10/16)을 올린 관계로 단순 계산으로는 38경기 23.75골, 즉 PL에서 단 한번도 기록하지 못했던 24골을 기록할 가능성이 조심스레 엿보이고 있다.



뉴캐슬은 이후 한 점을 만회했으나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6경기만에 무승 행진을 끊어내며 승점 30점, 리그 5위를 기록했다. 4위 맨시티와의 승점 차는 3점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