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부인 없이 한국 온 바이든 만난다.." 내조 차원서 잠시 인사"

[ 살구뉴스 ] / 기사승인 : 2022-05-21 22:08:48 기사원문
  • -
  • +
  • 인쇄


연합뉴스
연합뉴스






2022년 5월 21일 저녁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는 윤 대통령 주최 환영 만찬에 잠시 들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인사합니다.





이날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전날에 이어 둘째날인 이날 한미 정상회담과 국빈 환영 만찬을 진행합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환대하는 인사 차원의 대면 기회가 만들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김 여사가) 만찬 전 현장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인사를 잠깐 나누고 가는 그런 아주 간단한 과정이 있을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만찬에는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만찬 불참 이유에 대해 "원래 조용하게 (내조)하기로 했고, 특별히 공식 일정 같은 걸 애초 잡지 않았기 때문에 만찬에 굳이 가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의 만남 장소에 대해서는 "그게 만찬장 입구가 될지 그 전에 영접하는 장소가 될지 등은 (알기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아시아 순방에 동행하지 않음에 따라 상호주의 외교 원칙에 따라 김 여사도 이번에는 윤 대통령과 일정을 같이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한 일정에는 질 바이든 여사가 동행하지 않은 관계로 김 여사의 공식 외교무대 `데뷔전`도 사실상 미뤄졌습니다. `상호주의`가 중시되는 외교 관례상, 김 여사 또한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윤 대통령이 주최하는 환영 만찬에 김 여사가 잠시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환영 입장을 표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환영 만찬에는 양국 정상을 비롯해 정·재계, 문화·체육계 인사들이 폭넓게 참석하는 만큼 자연스러운 만남이 이뤄질 수 있습니다. 환영 만찬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과 박진 외교부·이종섭 국방부·권영세 통일부 장관 등도 참석할 것으로 보이며 이날 임명된 한덕수 국무총리도 모습을 드러낼지 주목됩니다.

한편, 김 여사는 오는 22일 청와대에서 열리는 KBS ‘열린음악회’ 관람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