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총파업에 尹 대통령 "물류시스템 볼모로" 협상 미뤄지나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2-11-25 07:09:43 기사원문
  • -
  • +
  • 인쇄
화물연대 총파업 / 화물연대 홈페이지
화물연대 총파업 / 화물연대 홈페이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4일부터 이뤄진 화물연대의 파업에 대해 "불법적인 폭력으로는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24일 자신의 SNS에서 "국민과 기업 그리고 정부가 하나가 되어 위기 극복에 전념하고 있는 상황에서 화물연대가 무기한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했다"라며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시스템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무책임한 운송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하여 여러 대책들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라고 강한 어조로 말했다.

윤 대통령은 "다른 차량의 진출입을 차단하고 정상 운행에 참여한 동료를 괴롭히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짓밟는 폭력 행위"라며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방해 등의 모든 불법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법적인 폭력으로는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자 한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앞서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화물연대본부는 지난 24일 전국 16곳에서 동시에 총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적용 차종·품목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