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 떠난 치프틴, 합류 가능한 팀들은 어디?

[ MHN스포츠 ] / 기사승인 : 2022-05-16 11:30:00 기사원문
  • -
  • +
  • 인쇄

사진=TT 공식 웨이보, '치프틴' 이재엽
사진=TT 공식 웨이보, '치프틴' 이재엽




(MHN스포츠 이솔 기자) 지난 13일 원 소속팀 썬더토크 게이밍과 작별을 알린 치프틴.



현재 4대리그를 비롯해 각국에서는 새로운 서머시즌을 위한 선수단 개편이 이루어지고 있다.



치프틴이 합류할 가능성이 있는 팀들 중, '정글러' 공백이 있는 팀들은 어디일까?



4대리그 중 유일하게 북미(LCS)에서는 정글러 자리가 비어 있는 곳이 있었다



임모탈즈가 정글러 자리가 비어 있는 상황이나, 용병 슬롯이 이미 모두 소진(미드 파워오브이블-유럽, 서폿 이그나-한국)된 상황이라 미드라이너를 변경하지 않는 한 합류 가능성은 낮다.



터키(TCL)에서는 나르스 이스포츠 터키, 파이브 로닌, 페네르바체 등이 정글러 자리가 비어있는 상황이다.



나스르 이스포츠는 '루인' 김형민이 탑 라이너로 활약 중이며, 베식타스 이스포츠에서는 '비니' 홍건빈이 원거리 딜러로 활약하고 있다. 한국인 선수가 합류한다면 이들의 활약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나스르 이스포츠는 보노-소환 조합으로 자신들의 최고 성적인 TCL 2위(2021 서머)를 기록하는 등, 한국인 용병과 좋은 추억이 있다.



이미 탑 라인에는 터키 생활에 익숙한 '루인'이 위치한 만큼, 치프틴이 나스르 이스포츠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인다면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인 선수들의 또 다른 선호 지역 중 하나인 LLA(라틴아메리카)지역에서는 유일하게 애스트랄 이스포츠가 로스터를 확정짓지 못했다.



이번 두 명의 한국인 용병, 비보이-미아 조합으로 시즌 3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만큼 좋은 성적을 거뒀으나 끝내 론리-오키드의 '팀 에이스'에게 꺾이며 2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애스트랄 이스포츠 또한 한국인 용병들과 좋은 기억이 있는 만큼, 문화권이 다소 다른 LLA에 적응만 잘 해낸다면 서머시즌 기적의 롤드컵 진출을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