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尹 '집권능력' 李 '내공남불' 돌직구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11-26 13:17:39 기사원문
  • -
  • +
  • 인쇄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국제뉴스DB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국제뉴스DB

(서울=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국민의힘이 자당에서 후보도 못만들고 선거를 지휘랄 사람도 없어 집권능력이 안 되면 없어져야 되고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 무슨 책임 정치냐"고 거대양당 대선 후보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심상정 후보는 26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지금 양당이 선대위 두고 우왕좌왕하는 것이 후보들의 모습을 비추는 거울 같다"며 "한쪽은 선대위 구성한 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재건축하고 또 한쪽은 개문발차"라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당 후보를 공천하고 또 정부 구성을 준비하고 권력을 잡고 책임을 지는 주체는 정당인데 우리나라는 대통령 후보가 만들어지면 후보 중심으로 선거운동하는 캠프 정당이기 때문에 정치가 퇴행적"이라며 "그런 캠프 정당의 모습을 지금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고 국민의힘 같은 경우엔 과연 수권능력이 있는지? 후보부터 지금 선대위원장까지 전부 민주당에서 오신 분들로 다 채워지고 있어 그건 정당이 자당에서 후보도 못 만들고 선거를 지위할 사람도 없는데 그런 정당은 없어져야 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의 경우는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이라고 이야기하는데 굉장히 불편한 이유가 대장동 사건 때도 '내공남불'로 공은 내 것고 민간에 천문학적인 투기이익을 준 건 남탓했는데 결국에는 민주당의 자산은 승계하고 부채는 책임 안 지겠다는 것인데 그게 무슨 책임정치냐"고 반문했다.

심상정 후보는 "이건 국민들을 사실 기만하는 것이다"며 "그런 점에서 야당의 지금 선대위 구성을 둘러싼 논란이든지 그 모습이 양당 체제가 자신들의 능력으로 집권을 하고 또 그 정부를 책임질 수 있는 자격과 능력이 되느냐, 양당체제의 한계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후보는 "정당이 5천만 국민을 나줘서 대변하는데 대변 기능이 거의 없고 정치인들간의 권력투쟁만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권력을 줬는데 잘못하면 심판 받고 잘하면 재집권하고 하는 게 민주주의인데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얼마 전에 '이재명 후보가 집권하는 것이 정권교체자'라고 했는데 이건 진짜 세계 정당사에 길이 남을 얘기 같다. 그런 것은 정당민주주의 책임정치를 호도하는 인식"이라고 힐난했다.

심상정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선대위를 봤을 때 수권능력이 없고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공은 나에게 과는 남에게 돌리는 캠프 정당"이라고 비난했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