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男 청소년, 코로나 입원보다 화이자 부작용 확률 더 높다

[ 국제뉴스 ] / 기사승인 : 2021-09-14 21:14:30 기사원문
  • -
  • +
  • 인쇄
화이자 코로나19 백신.(사진제공=AFP통신)
건강한 男 청소년, 코로나 입원보다 화이자 부작용 확률 더 높다사진제공=AFP통신)

건강한 남자 청소년이 코로나19에 따른 입원보다 화이자 백신과 관련된 부작용 심근염 진단을 받을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대의 트레이시 호그 박사와 동료들은 건강한 청소년이 코로나19 자체보다 화이자 백신의 드문 부작용으로 입원할 가능성이 더 클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구진은 올해 1~6월에 12~17세의 미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부작용을 분석했다.

그 결과 4개월 동안 기저질환이 없는 12~15세 소년은 코로나19로 입원하는 것보다 백신 관련 심근염 진단을 받을 가능성이 4~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심근염 발생률을 추정한 결과, 건강한 남자 청소년의 경우 12~15세는 100만명당 162.2건, 16~17세는 100만명당 94건이었다.

여자 청소년은 100만명당 13.4건과 13건으로 각각 추정됐다.

현재 미국의 감염률을 기준으로 향후 120일 안에 건강한 청소년이 코로나19로 입원할 위험은 100만명당 약 44명이라고 연구진은 말했다.

가디언은 이 데이터가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는지, 영국에서 건강한 12~15세에게 접종할 경우 유사한 수치가 나타날지 불분명하다고 밝혔다.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