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폿차이’ 하하, 히밥과 마포구 맛집 완전 정복

[ 비즈엔터 ] / 기사승인 : 2021-04-23 09:30:27 기사원문
  • -
  • +
  • 인쇄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사진 = ‘하하 PD HAHA PD’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 ‘하하 PD HAHA PD’ 유튜브 영상 캡처)
‘만능 엔터테이너’ 하하가 가성비 좋은 서포터로 등극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하하 PD HAHA PD’(이하 ‘하하 PD’)에는 대국민 서포팅 프로젝트 ‘잘 되든 안 되든 ㅅㅍㅊㅇ: 서폿차이’(이하 ‘서폿차이’) 다섯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날 하하를 서폿으로 지목한 원딜은 먹방 유튜버 히밥이었다. 히밥은 마포구 맛집 투어를 같이 해줬으며 한다며 하하가 만만해서 서폿으로 지목하게 됐다고 장난스럽게 밝혔다. 히밥은 “하하가 밥이든 집이든 다 해주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 아니냐”고 말했고 이에 하하는 “소문이 잘못 났다”며 뒷목을 잡아 웃음을 안겼다.

먹방에 앞서 제작진은 그동안 돈을 많이 쓴 하하를 배려하고자 특별한 돌림판을 제공했다. 돌림판을 돌려 당첨된 사람이 계산 하는 것. 하지만 돌림판에는 하하가 당첨되도록 미리 자석이 부착되어 있었다. ‘어당하(어차피 당첨은 하하)’가 된 하하는 “날은 좋은데 기분이 더럽다”, “배려라는 뜻을 알아?”라고 분노해 재차 웃음을 안겼다.

하하는 히밥을 위한 마포구 맛 지도를 즉석에서 그려냈다. 탑라인, 정글, 미드, 와드 등 게임 관련 용어를 쏟아냈지만 히밥에게 “그 게임 잘 모르죠?”라고 저격을 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하하는 히밥과 함께 회, 햄버거, 스테이크 맛집을 방문해 포장한 음식을 함께 즐기며 먹방을 시작했다.

하하는 히밥의 폭풍 먹방에 감탄했다. 고기를 굽다가 지친 하하는 “어디로 들어가는지 모르겠다. 끝나지 않았다는 게 더 무섭다. 거짓말이 아니라 경이롭고 놀랍다. 감탄 밖에 나오지 않는다”고 혀를 내둘렀다.

하하의 서폿을 받은 히밥은 “나름 가성비 좋은 서포트였다. 오늘 투어 굉장히 마음에 들었다”고 만족해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서폿차이’는 예능계 대표 서포터 하하의 대국민 원딜 찾기를 담은 ‘하하 PD’ 채널의 첫 장기 프로젝트다. 매회 다른 ‘원딜’과 유튜브 콘텐츠 컬래버레이션을 진행,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롤) 세계관에 입각해 하하가 원딜을 위해 최고의 서포팅을 하는 스토리를 펼친다. ‘서폿차이’ 프로젝트는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하하PD’ 채널에서 공개된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예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연예 많이본 뉴스
스포츠 많이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