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2-11 10:59:55  |  수정일 : 2019-02-11 10:59:15.657 기사원문보기
와이즈유 태권도학부, 유럽 태권도장서 강습회
▲ 와이즈유 태권도학부 재학생들이 유럽 동문 태권도장을 방문해 태권도 해외 강습회를 진행했다/제공=영산대사진 위부터 (오스트리아 김민수 동문 KMS태권도장, 독일 이승재 동문 영산태권도장, 독일 다하우 태권도 강습회)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와이즈유(영산대학교) 태권도학부 재학생들이 독일, 오스트리아 등 유럽에서 활동하고 있는 동문 태권도장을 방문해 태권도 해외 강습회를 진행했다.

와이즈유 태권도학부 김영일 학부장은 11일 "태권도학부 재학생과 교수 등 15명은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5일까지 독일, 오스트리아, 룩셈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와이즈유 동문 태권도장을 방문하고, 해외 강습회를 개최하는 등 태권도 종주국의 위상을 널리 알리고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해외진출에 성공한 동문들을 격려하고, 재학생들에게 해외 지도자의 꿈과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태권도학부 재학생들이 방문한 동문은 김민수(03학번)ㆍ이승재(06학번) 졸업생이다. 김민수 동문은 오스트리아에서 KMS 태권도장, 이승재 동문은 독일에서 영산 태권도장을 운영하고 있다.

태권도 강습회는 룩셈브르크와 독일의 다하우, 미스바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재학생들은 직접 강습회에 참여해 유럽인들을 지도하면서 실무경험과 해외 태권도 지도자의 비전을 몸소 체험했다.

김영일 학부장은 "이번 유럽 방문은 약 10년 전부터 박수남 교수(태권도학부 석좌교수)와 학교 관계자들이 주축이 돼 해외 태권도 지도자 양성에 매진한 결과, 선진국 유럽에서 와이즈유 태권도전공의 실력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태권도를 전 세계에 보급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할 글로벌 태권도 인재양성을 위해 앞으로도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와이즈유 태권도학부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금시환 동문(03학번)을 방문하기 위해 오는 14일 미국으로 출발한다. 금시환 동문은 2011년 나이지리아 국가대표 감독을 지낸 바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고명환 메밀국수집, 10억+70평 규모?...성공은 아내 임지은 운 덕분? [2019/02/10]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살인, 결국 알아버린 윤진이...'모두 해피엔딩이길 바래' [2019/02/10] 
·김서형 나이, 올해 47..결혼? '생각해본 적 없어' [2019/02/10] 
·이상화, 눈에 손댄 이유는? '뒤쳐지지 않는 외모라고 말했는데...' [2019/02/11] 
·오나라 나이, 올해 43..'드라마로 건너온 이유?' [2019/02/10]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