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스캔] 최초 작성일 : 2013-03-01 14:39:48  |  수정일 : 2013-03-01 14:42:07.133 기사원문보기
노회찬 부인 노원병 출마? 천호선 “지역 여론 적지 않아”
【뉴스캔】“의원직 상실 부당함 알리는 후보 낼 것”...“3.1절 특사 무산, 박 대통령에 실망했다”

진보정의당이 전국위원회를 열어 4월 재보선을 앞두고 노회찬 공동대표가 의원직을 잃은 서울 노원병에 독자후보를 내기로 결의한 가운데 노 대표의 부인인 김지선씨의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진보정의당 천호선 최고위원은 1일 김씨의 출마에 대해 “책임 있는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논의한 적은 없지만 지역에서는 그런 여론이 적지 않다”며 가능성을 닫지 않았다.

천 최고위원은 이날 tbs <열린아침 송정애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저도 현장에서 직접 노원병의 유권자들을 (노회찬 특별사면 청원) 서명 용지를 들고 만나 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최고위원은 “현재까지는 후보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지 않았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후보는 적어도 노 대표가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 과정의 부당함을 보여주고 해소할 수 있는 그런 제안을 가진 후보가 돼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해 상징적으로는 김씨가 적합한 후보임을 간접적으로 내비쳤다.

노원병에서 민주당 외에도 안철수 전 교수 진영의 출마도 점쳐지면서 야권 후보들의 난립이 예상되는 가운데 천 최고위원은 “저희의 승산을 단정할 순 없겠지만 노원 유권자들을 직접 만나본 바에 의하면 노 대표의 뜻을 이어갈 수 있는 후보를 우리가 잘 내세운다면 유권자들의 공감이 가장 크지 않을까라는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의 힘이 그렇게 크지 않기 때문에 부산 영도 등 다른 재보선 지역에 후보를 무조건 낸다고 할 수는 없고 노원병이 당대표가 아주 부당하게 의원직을 상실한 곳이기 때문에 일단 이곳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며 노원병에 올인하겠다는 진보정의당의 각오를 재확인했다.

한편 10만명 이상이 청원에 동참한 ‘노회찬 3.1절 특별사면’이 무산된 데 대해 천 최고위원은 “박근혜 대통령이 정도(正道)를 걷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했었는데 아쉽고 실망스럽다”고 천 최고위원은 밝혔다.

대신, 공공의 이익을 위해 통신 또는 대화 내용을 공개하거나 누설한 자는 처벌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 이른바 ‘노회찬법’에 대해선 “올 상반기 안에는 통과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새누리당 의원까지 포함해서 과반이 통신비밀보호법이 시대에 맞지 않고 잘못된 법이라는 것을 인정했기 때문에 법 개정 문제는 특별히 어려운 일은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 진보정의당 노회찬 공동대표


이화경 기자 leeghkrud@hanmail.net


- copyright ⓒ 뉴스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 뉴스캔뉴스캔 기사 목록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