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재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13-03-18 11:02:55  |  수정일 : 2013-03-18 11:17:53.637
<백년의 유산> 이정진, ‘수트룩의 대명사’ 등극

[재경일보]
배우 이정진이 완벽한 '수트룩'으로 남성들의 워너비 스타일로 떠올랐다.

MBC 주말특별기획 ‘백년의 유산(연출 주성우, 극본 구현숙)’에서 이정진은 대기업의 젊은 본부장 이세윤 역을 맡아 시크하면서도 스마트한 느낌의 수트룩을 선보이며, 남성 패션을 완성시킨 것.

이정진의 의상 스타일링을 담당하고 있는 ‘스타일리스트 그룹’의 김효성 대표는 “이세윤 캐릭터가 시크하면서도 스마트한 젊은 본부장 역할이라 블랙, 그레이, 네이비 톤을 주로 선택하고 화이트, 블루 등의 깔끔한 셔츠를 매치한다. 의상에서는 절제됨을 보여주고 시계, 가방, 팔찌 및 신발 등으로 포인트를 살려주고 있다. 특히 유진(민채원 역)과의 러브 라인이 시작되고 있는 요즘은 밝은 원톤 계열의 넥타이 등으로 포인트를 주어 극의 분위기를 살리려 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정진의 패션 반응에 대해 “이정진씨의 시크하고 스마트한 스타일이 남성들의 '워너비 스타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20~30대 직장 남성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며 "극의 초반에는 미국에서 돌아온 엄친아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네츄럴 캐쥬얼룩을 선보였고, 차츰 수트로 바뀌었는데, 캐쥬얼룩이나 수트 모두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스타일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는 것은 물론이고,
다양한 패션 아이템들이 이정진 자켓, 이정진 코트, 이정진 넥타이, 이정진 가방 등으로 불리는 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정진, 8등신 수트핏 작렬!”, “거의 수트만 입는 데도 늘 신선하고 새로운 매력, 스타일링을 정말 잘하는 듯.”, “넥타이 매치가 너무 예쁘다.”, “팔찌, 시계를 과하지 않고 세련되게 매치해 멋스럽다.”, “수트를 입고 있어도 로맨틱한 남자.” 등 뜨거운 반응이다.

이정진의 수트룩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MBC ‘백년의 유산’은 매주 토, 일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영주 기자
Copyrights ⓒ '경제를 읽는 바른 시각' 재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