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최초 작성일 : 2013-02-28 09:38:53  |  수정일 : 2013-02-28 09:40:45.643
삼성證 : 일양약품 · 현대위아 · 이엘케이
◇ 삼성 top 10 포트폴리오

▲ 일양약품 : 중국시장에서 자양강장제 원비디의 고성장으로 매출 성장 기대. 항궤양제·백혈병 치료제 신약에 대한 글로벌 기술 수출 가시화 전망.

▲ 컴투스 : 1월 컴투스 홈런왕을 시작으로 3월까지 10여종 신규게임 출시 모멘텀. 카카오톡·라인 등 메신저 플랫폼의 적극적인 대응을 통한 매출 증가.

▲ cj cgv : 상반기내 점진적으로 모든 사이트 티켓 가격 인상 예상. 1분기 관객수 전년비 25% 증가로 영업이익 41% 증가 예상.

▲ cj제일제당 : 원화강세와 국제 곡물가격 안정적 흐름으로 견조한 실적 지속될 전망. 1인 가구 증가 등 인구구조 변화로 가공식품 수요증대 수혜 기대.

▲ 우리투자증권 : 금융소득종합과세 개편으로 주식형 상품 수요 증가 수혜. 자산건전화를 통한 이익의 질 개선으로 주가 할인 요인 감소 전망.

▲ 이오테크닉스 : 레이저 응용기기 시장 확대와 미세화 공정 수주 증대를 통한 수혜 전망. 자체 개발 레이저 소스와 높은 제품경쟁력 바탕으로 성장 기대.

▲ sbs : 요율인상·so 재송신료 수취 등으로 사업수익 전년비 24% 증가 기대. 사업수익 증가와 제작비 통제 강화로 영업이익 전년비 2배 증가 전망.

▲ lg유플러스 :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수준의 lte가입자 비중으로 高성장세 전망. iptv가 주도하는 유선사업 부문의 성장으로 실적 개선이 예상.

▲ 현대위아 : 터보차저 등 신규 라인업 추가 및 기계사업의 그룹내 역할 증대 긍정적. 본사 수출 비중 약 20% 정도로 낮아 엔저·원고 영향 제한적.

▲ sk이노베이션 : 미국 정유사 btx 설비 감소·에탄크래커 선호로 아로마틱 업황 개선. 아시아 섬유시장 성장에 따른 수요증가와 적극적인 증설로 모멘텀 기대.

▲ 신규추천종목 : 일양약품.

▲ 추천제외종목 : 현대건설(종목교체).


◇ 단기유망 종목

▲ 이엘케이 : 삼성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터치패널 매출 증가로 1분기 턴어라운드 기대감 부각. 삼성전자와 hp등의로의 성공적인 고객다변화로 단가 협상력 강화 기대. 올해 예상 영업이익은 400억원 이상으로 지난 해 42억원 대비 큰 폭의 실적 개선 전망.

▲ 바텍 : 치과용 디지털 엑스레이 글로벌 4위 업체로 의료 복지 확대의 중장기 성장 기대. 중국의 치과용 의료기기 시장의 본격적인 성장으로 해외 매출이 성장을 견인할 전망. 신제품 ‘팍스아이3d’ 출시로 고부가가치 상품 비중이 확대되며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

▲ 이오테크닉스 : 국내 주요 고객사의 장비 교체와 대만 후공정 업체들의 설비 투자 증가 수혜 전망. 레이저 응용 장비 핵심 기술력을 보유에 따른 레이저 장비 시장 성장 모멘텀 보유. 올해 삼성전자 강소기업 선정으로 반도체 레이저 마크 분야의 글로벌 경쟁력 입증.

▲ mds테크 : 현대차 그룹의 전장투자 강화로 자동차 임베디드 s/w업체인 동사의 수혜 기대. 올해부터 자산 2조 이하 기업도 ifrs의 적용을 받아 동사의 자회사 가치가 부각될 전망. 올해 예상 실적 기준 p/e 11x로 국내외 임베디드 s/w 업체 대비 밸류 매력 보유.

▲ 베이직하우스 : 중국 매장당 매출액 및 영업이익 개선세가 지속되며 실적 모멘텀 부각. 중국 지도부의 내수 소비 활성화 정책에 따른 중국 법인 매출 성장 기대. 판관비 관리를 통한 비용 통제로 매출 성장을 상회하는 영업이익률 상승을 시현.

▲ 알에프텍 : 삼성전자 갤럭시 s3·노트2向 dmb 안테나 공급 증가로 지난해 4분기 실적 호조 전망. 스마트폰用 무선 충전 기술 경쟁력 보유로 고객사의 무선 충전 사용화 시 수혜 기대. 올해 실적 컨센서스 기준 p/e 6x 수준으로 밸류에이션 매력 부각에 따른 재평가 기대.

▲ 인프라웨어 : 올해 삼성전자, lg전자, htc 등 주요 고객사의 스마트폰 확대에 따른 수혜 기대. 화웨이, zte 등 경쟁력이 확대 중인 중국 업체로 고객사 다변화되며 성장성 부각. 인프라웨어테크놀로지 등 자회사 실적 개선이 본격화되며 실적 기여도 상승 전망.

▲ 신규추천종목 : 없음.

<저작권자 ⓒ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서울파이낸스>

윤동 기자 기자


증권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