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6-25 09:00:10  |  수정일 : 2019-06-25 09:03:30.380 기사원문보기
조은클래스 분양사기 피해자들 "변호사 A씨, 염불보다 잿밥에 관심" 분노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 정관 조은클래스 분양사기 사건 피해자들이 최근 호소문을 내고 전 담당변호사 A씨에 대한 분노와 2차 피해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다.

▲ 부산 기장군 정관면 '조은클래스' 조감도
이들은 25일자로 배포한 호소문을 통해 "분양사건의 해결을 위해 최초로 선임돼 해임된 변호사로 인해 저희 피해자들은 2차 피해를 겪고 있다"며 "염불보다 잿밥이라는 속담이 어울리는 무능력한 변호사"라고 A씨를 비난했다.

이들은 "변호사는 의뢰인이 기다리다 지쳐 한 겨울에 집회 및 단식농성을 해서라도 관할청을 만나겠다고 할 때 단 한 번도 말린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하라고까지 했음에도 지금와서 비상식적인 행동이었다고 폄훼하고 있다"며 심지어 관할구청과 만났을 때 말 한마디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변호사는 한 부의 진정서를 만들어 복사해 놓고도 수백장을 쓴 것처럼 주위에 말하는 것으로 부족해 복사마저 잘못해 제출했고, 그마저도 수분양자들이 수차 요청하고, 그 이유를 설명해 주었음에도 핀잔까지 주며 늦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불성실한 업무처리로 해임됐음에도 A씨는 "자신의 노력으로 일이 처리됐다"고 말하고 다닌다고 피해자들은 말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A씨는 변호사에서 해임된 이후에 의뢰인인 피해자들에게 "구속되고 싶냐", "모욕죄로 고소한다'는 등의 말로 겁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또 A씨는 피해자 대표단을 상대로 횡령으로 고발하고, 가압류와 지급명령 등의 내용을 문자로 보내 피해자들을 압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호소문을 통해 "국가간의 전쟁중에도 협상은 있는 법인데 (A씨는)전액 지급과 사과외에는 어떠한 협상도 없다면서, 개개인들을 문자로 조롱하고 있다. 세상에 이런 변호사가 어디 있단 말인가"라며 울분을 토했다.

한편 25일 오후 2시 20분 부산지방법원 307호에서는 변호사 A씨가 피해자 대표단 중 B씨를 상대로 제기한 약정금 청구의 소 2차 공판이 진행된다.

이날 재판에서는 전 변호사 A씨의 '불성실한 변호' 여부가 쟁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난달 열린 첫 공판에서 B씨는 "A씨가 변호인으로서 불성실하게 임해 약정금을 줄 수 없다"고 재판부에 주장했다.

당시 재판부가 B씨의 주장에 대해 증인을 요구했고, B씨는 조은클래스 분양사기 사건 피해자들의 진술서를 이번 재판에서 증거로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측은 사건을 수임한 후 3개월간 5명의 직원이 야근을 하며 사건을 해결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초점]7급 출신 4급 승진 독식…청주시 인사 불만 '최고조' [2019/06/24] 
·군산시,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고군산군도 케이블카 사업 협약 체결 [2019/06/24] 
·가수 진성, 국민 '영원한 오빠' 가요무대 '혼魂' 열창! [2019/06/24] 
·생존권 사수 위한 시민대표, "석포제련소 폐쇄위기 시장 책임" [2019/06/24] 
·임재훈,안양대 우일학원 사학비리 엄중 조치 촉구 [2019/06/2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