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13-03-29 12:25:24  |  수정일 : 2013-03-29 12:38:44.160 기사원문보기
경기불황 속 고위공직자 70% 재산 증가…재태크 달인은?
【중소기업신문=배정호 기자】지난해 행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고위공직자 10명 가운데 7명의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관보를 통해 공개된 국가정무직, 고위공무원단 가등급, 지방자치단체장, 광역의원, 시ㆍ도교육감 등 고위공직자 1933명의 지난해말 기준 재산변동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들의 평균 재산액은 11억7000만원으로 집계됐다.

고위공직자 중 71.3%인 1378명은 1년전 신고 때보다 재산이 늘어났다. 지난해 공개 때(62.2%)에 비해 9.1%포인트 증가했다. 부동산 가격과 주식 평가액 상승, 급여저축의 증가 등이 재산증가 이유로 분석됐다.

10억원 이상의 재산을 가진 고위공직자는 758명(39.3%)으로, 이 중 50억원 이상인 고위공직자는 46명(2.4%)에 달했다. 1억원 미만이라고 신고한 공직자는 138명(7.1%)이었다.

재산 총액 1위는 230억원을 신고한 진태구 충남 태안군수가 차지했으며, 재산이 가장 많이 늘어난 고위공직자는 최교일 대검찰청 검사장이었다. 최 검사장의 재산은 120억원으로 주식배당소득 등으로 20억원 증가했다.

이번 재산 공개대상에서 제외된 박근혜 대통령과 새 정부의 내각의 재산은 5월말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마지막 기회라더니…" 실손보험 가입중단에 고객들 불만 [2013/03/28] 
·신세계 오너 남매의 '수난'…'변칙경영'이 자초 [2013/03/28] 
·<오늘 이 종목을>:SK이노베이션,KH바텍,동양기전,한국토지신탁,현대건설,메리츠화재,DGB금융지주 [2013/03/28] 
·서울모토쇼 내일 개막…현대 럭셔리 스포츠카 ‘HND-9’등 신차 '풍성' [2013/03/28] 
·어윤대ㆍ이팔성 회장의 거취는…강만수 회장 사의에 MB맨들 '뒤숭숭' [2013/03/28]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