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18:11:46  |  수정일 : 2019-12-10 18:11:07.850 기사원문보기
기아차, 새 노조와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

기아자동차 노사가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기아차 노사는 10일 최준영 대표이사(부사장)와 최종태 신임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소하리공장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기아차 노사는 6개월 여에 걸친 올해 노사협상에서 무파업으로 잠정합의안를 이끌어냈다.

노사는 지난 6월 13일 상견례 이후 매주 2~3회 교섭을 실시했다.

그러나 노조 집행부 임기 만료에 따라 새 노조 집행부 선출 과정이 진행되며 지난 11월 26일 교섭을 재개할 수 있었다.

노사가 교섭 재개 2주일 만에 합의점을 도출한 것은 안팎으로 어려운 경영환경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자동차산업의 구조 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연내 임금협상을 마무리할 필요가 있다고 노사가 공감한 데 따른 것이다.

잠정합의안 주요 내용은 △기본급 4만 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 및 격려금 150% + 320만 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 원 포함) 등이다.

노사는 완성차 생산라인 근무자의 사기증진을 위해 라인수당을 일부 올리는 데(s급 5000원 인상)에도 합의했다. 사회공헌기금 30억 원을 출연하기로 하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도 관심을 기울였다.

아울러 노사는 자동차산업의 대전환과 산업 생태계 변화에 따른 선제적 대응 필요성을 함께 인식해 ‘고용안정과 미래생존을 위한 미래발전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k7 프리미어와 셀토스, 모하비 더 마스터 등 최근 신차들의 성공에 이어 이달부터 시판되는 3세대 k5도 고객들의 기대가 큰 만큼 신차를 적기 공급하고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는 데 노사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는 오는 12월 13일 실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포토] 기아차 인도공장 준공식…"내년 현지 전략형 신차 2종 출시"
현대ㆍ기아차 美 시장 suv 판매비중 55%…역대 최고치
현대ㆍ기아차 글로벌 공장 설계도 바꾼다…아산공장서 인도공장 베이스로
기아차 노사 오늘 임금협상 분수령…'미래발전위 구성'에는 의견 접근
기아차 임금협상 정회, 내일 오전 9시 재개…사 측, 기존 제시안 유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