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메디닷컴] 최초 작성일 : 2016-11-16 15:26:00  |  수정일 : 2016-11-16 15:35:28.340 기사원문보기
셀트리온 램시마, 미국 판매 청신호

셀트리온은 "미국 특허심판원(PTAB)이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의 미국 판매를 둘러싼 특허 분쟁에서 최종적으로 셀트리온의 손을 들어주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14일(현지시간) 미국 특허청 상급 기관인 특허심판원(PTAB)이 레미케이드(램시마의 오리지널의약품)의 물질특허(US6,284,471) 재심사 항소에서 '이중특허(obvious-type double-patenting)로 인한 특허 거절 유지' 결정을 내렸다"면서 16일 이 같이 말했다.

이번 특허심판원 결정은 특허청의 최종적인 판결로, 특허권자인 얀센은 향후 미국 특허청을 통해서는 더 이상 레미케이드의 물질특허 유효를 주장할 수 없다. 셀트리온은 "이달 램시마의 미국 론칭을 앞두고 있는 셀트리온으로서는 마지막 남아있던 특허 걸림돌이 제거되는 것과 함께, 향후 특허 침해소송에 대응할 수 있는 확실한 법적 근거를 확보함으로써 론칭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되었다"고 했다.

미국 특허청은 앞서 지난해 4월 레미케이드 물질특허 무효 의견을 유지한다는 최종 권고 통지(Advisory Action)를 내렸으나, 얀센은 이에 불복해 통지 한달 뒤인 지난해 5월 특허청 상급 기관인 특허심판원(PTAB)에 레미케이드 물질특허 재심사에 대한 항소를 제기한 바 있다. 한편 얀센은 특허청 물질특허 무효에 대한 재심사뿐 아니라 지방법원 소송을 통해서도 특허권을 주장해왔다. 그러나 미국 지방법원 역시 지난 8월 17일(현지시간) 레미케이드의 물질특허 무효 판결을 내린 상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 지방법원 판결에 이어 이번 특허심판원에서도 레미케이드 물질특허가 무효임을 재확인 받았다는 점에서 램시마의 미국 판매를 위한 특허 장애는 모두 해소되었다고 보고 있다”며 “이달 말로 예정된 램시마의 순조로운 미국 시장 진출을 비롯해 바이오시밀러 'first mover'로서 유럽을 넘어 세계 최대의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도 조기 시장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운동 효과 떨어뜨리는 습관 5가지
물 너무 많이 마셔도 위험한 이유
블랙커피가 몸에 미치는 영향 6가지
여성들에게 특히 좋은 식품 6가지
살빼기는 식단이 80%, 운동이 20% 진짜일까?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