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초 작성일 : 2013-02-15 10:15:08  |  수정일 : 2013-02-15 10:41:12.133 기사원문보기
민병두 "정홍원 후보자, 의혹 부각되기 전 고백했어야"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간사인 민병두 민주통합당 의원은 정홍원 국무총리 후보자의 위장전입 사과와 관련해 "의혹이 부각되기 전에 미리 털고 얘기하는 것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15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젖 먹을 때부터 지은 죄 다 생각난다'고 말했으면 자기 성찰·고민의 시간을 가졌어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인사청문회에서 도덕성 문제는 가장 기본"이라며 "사회적 신뢰를 잡기 위해서 매우 엄격하게 검증할 생각"이라고 말해 박근혜 당선자의 '신상털기'라는 비난에도 불구하고 도덕성 검증을 강도높게 벌일 것임을 천명했다.
 
그는 이어 "총리 후보자의 국정운영능력이 중요하다"며 "책임총리로서 국정 전반을 조정할 수 있는지와 소신총리로서 박근혜 정부의 공약이 후퇴하는 것에 포획되지 않을 것인지가 우선적인 관심사"라고 전했다.
 
민 의원은 아울러 정 후보자의 위장전입 동기가 악의적이지 않아 비난할 대상이 아니라는 새누리당의 주장에 대해 "고위공직자가 되려는 사람은 오늘의 도덕적 기준이 아닌 내일의 도덕적 기준으로 살아야 한다"고 말하며 새누리당의 안이한 인식을 꼬집었다.
 


한광범 기자의 SNS 계정: [이메일]   [페이스북]  


[관련기사]
· (데스크칼럼)자본시장 죽이는 정치인들
· 원유철 "국무총리 청문회, 철저 준비·완벽 검증"

[한광범 기자의 다른 뉴스]
· 우원식 "새누리, 朴 말에 입장 번복하는 용수철 정당"
· 민주, 새누리에 안건조정위원 선임 재차 촉구

[이 시각 주요뉴스]
· 삼성전자, 불산가스 송풍기로 외부 유출
· '목돈 안드는 전세'?..전세값 폭등 유발 우려

방송 추천종목 정보 + 관심종목 시세알림을 휴대폰 문자로! 따라하기 시즌3

ⓒ경제전문 멀티미디어 뉴스통신 뉴스토마토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